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문수진이 들려준 첫 EP '럭키 참스!' 감상법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가요

    [현장EN:]문수진이 들려준 첫 EP '럭키 참스!' 감상법

    뉴스듣기
    핵심요약

    2018년 데뷔 후 4년 만에 첫 미니앨범
    한 트랙의 끝과 다음 트랙의 시작 맞물리는 것 중점적으로 생각
    타이틀곡 '라이트 백', 트렌디한 얼터너티브 팝 트랙
    6곡 모두 작사·작곡 참여해 싱어송라이터로서 색깔 드러내

    싱어송라이터 문수진이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슈피겐홀에서 미니 1집 '럭키 참스!' 쇼케이스를 열었다. 밀리언마켓 제공싱어송라이터 문수진이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슈피겐홀에서 미니 1집 '럭키 참스!' 쇼케이스를 열었다. 밀리언마켓 제공2018년 데뷔해 올해로 4주년을 앞둔 싱어송라이터 문수진이 마침내 첫 번째 미니앨범을 냈다. 도끼, 식케이, 자이언티, NCT 태일 등 다양한 가수와 협업하며 싱글 위주로 활발히 활동한 그는 '리얼 밴드 사운드', 즉 '진짜 악기 소리'를 테마로 이번 앨범을 작업했다. 한 트랙 한 트랙 귀 기울이기를 당부한 이유다.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슈피겐홀에서 문수진의 미니 1집 '럭키 참스!'(Lucky Charms!) 발매 쇼케이스가 열렸다. 문수진은 이날 '럭키 참스!'의 뮤직비디오를 최초 공개하는 것은 물론, 타이틀곡 '라이트 백'(Right Back) 라이브 무대까지 선보였다.

    음악을 듣는 모든 사람에게 '행운의 부적'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만든 '럭키 참스!'는 문수진이 6곡 전 곡 작사·작곡에 참여했고 코러스 보컬도 도맡았다. 문수진은 "만든 지 오래된 곡이 많다 보니 편곡 수정 많이 하고, 굉장히 많은 시행착오를 겪었던 것 같다. 지금 수록된 것들은 최종 버전인 셈"이라고 말했다.

    문수진은 "데뷔한 후부터는 싱글 단위 프로젝트만 릴리즈했는데 특별한 이유가 있다기보다는 앨범이라면 하나의 테마나 서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때까지는 같이 묶여 있을 만한 곡들이 딱히 떠오르지 않아서 싱글 단위로 발매했다. 저도 이제 데뷔한 지 좀 됐으니 앨범을 만들어야겠단 생각을 갖고, 잘 묶여있을 수 있는 곡들로 앨범을 내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30일 발매되는 문수진의 첫 번째 미니앨범 '럭키 참스!'. 밀리언마켓 제공30일 발매되는 문수진의 첫 번째 미니앨범 '럭키 참스!'. 밀리언마켓 제공'럭키 참스!'를 아우르는 테마는 무엇일까. 문수진은 "테마로 삼은 것은 리얼 밴드 사운드다. 각 트랙을 들어보시면 진짜 악기 소리가 많이 들어갔다. '라이트 백'은 기타 소리, 나머지 트랙에도 보통 밴드 사운드에서 많이 쓰는 악기 요소가 들어 있다. 기타, 베이스 등의 사운드는 제가 직접 편곡에 참여하면서 받았던 것들이 있었다"라고 밝혔다.

    가장 신경 쓴 부분은 '트랙 배치'다. 문수진은 "1번부터 6번까지 순서 배정에 굉장히 신경 많이 썼다. 순서대로 전 곡 재생하면 제가 의도한 '다이내믹'을 느낄 수 있을 것 같다"라며 "1번 트랙의 끝, 2번 트랙의 시작이 잘 맞물리게끔 그걸 중점으로 생각했다. 너무 달리는 느낌만 있는 것보다는 중간중간 차분해지는 것도 있고, 업 앤 다운적인 다이내믹을 중요시하며 짜임새를 만들었다"라고 전했다.

    타이틀곡은 개인의 취향이 반영된 '라이트 백'이다. 댄스홀 리듬과 리드 기타, 808의 조합으로 팝과 힙합의 매력을 오가는 얼터너티브 팝 트랙이다. 독특한 음색을 자랑하는 태버가 피처링했다. 문수진은 "제가 댄스홀 리듬, 뭄바톤, 레게톤 리듬을 엄청 좋아한다. 저의 개인적인 취향이 반영됐다"라고 소개했다.

    영어로만 된 '더 스위티스트'(The Sweetest)를 비롯해 타이틀곡 '라이트 백'도 영어 가사 비중이 높다. 이에 관해 문수진은 "이건 한국어를 많이 써야겠다, 영어를 많이 써야겠다고 의도적으로 생각하는 편은 아니다. 주로 신경 쓰는 건 멜로디나 운율이 쉽게 들리느냐 하는 거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나온 단어나 테마가 영어와 잘 어울리는 것 같아서 '라이트 백'에 영어 가사가 많이 들어간 것 같다"라고 돌아봤다.

    문수진은 타이틀곡 '라이트 백'을 포함해 전 곡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밀리언마켓 제공문수진은 타이틀곡 '라이트 백'을 포함해 전 곡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밀리언마켓 제공리드 기타 멜로디가 인상적인 얼터너티브 디스코 트랙 '썸타임즈'(Sometimes), 연인의 권태기를 소재로 한 팝 디스코 트랙 '아웃'(OUT), 문수진 특유의 음색이 돋보이는 얼터너티브 팝 장르 '눈동자', 카렌시시가 피처링에 참여했고 밴드 사운드가 특징인 팝 '더 스위티스트', 미니멀한 밴드 사운드와 중독성 있는 탑라인이 조화로운 '멀어져가'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문수진은 "이번 앨범에서는 다양한 보컬 스타일을 보여드리려고 노력 많이 한 것 같다. 차분하고 낮은 음정과 음색도 보여드리고, 다이내믹하고 조금 더 센 보컬도 보여드리려고 했다. 비슷하게 부르는 곡들만 모아놓은 게 아니라, 다른 분위기의 곡을 적절히 배치해 보컬 스킬과 레인지(범위)를 충분히 보여드리고자 했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4년 동안 스스로 체감한 음악적 변화나 성장에 관해 묻자, 그는 "한 우물을 깊게 파기보다는 얕게 많은 우물을 파는 식으로 다양한 음악을 듣는 편이다. 다양한 음악 스펙트럼이 한 군데에 모이게 된 결과가 있는 것 같다. 밴드 사운드에도 평소에 관심 많았고, 알앤비나 힙합 장르는 원래도 자주 들었다. 이번에는 제가 많이 들었던 음악들을 조금 더 농축되게 표현하고자 했다. 결국에는 여러 가지 장르적인 요소가 들어가지만 포장지는 팝이나 K팝으로 분류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그동안 미란이, 킨다블루, 문종업, 카키, 우즈(조승연), 윤두준, 식케이, 청하, 쿠기, 그루비룸, NCT 태일 등 다양한 아티스트와 협업한 문수진이 함께 작업해보고 싶은 또 다른 아티스트는 누구일까. 그는 "딘씨랑 꼭 한번 작업해보고 싶다"라고 바랐다.

    "독보적" "대체 불가능한" 아티스트라는 수식어를 원하며 "반드시 나라는 아티스트에게 관심 가져야 할 이유가 있는 아티스트가 되었으면 좋겠다"라는 문수진의 첫 번째 미니앨범 '럭키 참스!'는 오늘(30일) 저녁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공개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