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현장EN:]'첫 내한' 핑크 스웨츠, 소외된 이들 대변하는 아티스트

문화 일반

    [현장EN:]'첫 내한' 핑크 스웨츠, 소외된 이들 대변하는 아티스트

    핵심요약

    어린 시절부터 핑크색 트레이닝복 입고 다녀 활동명도 '핑크 스웨츠'로
    핑크 바지 의미는, "슈퍼맨 망토처럼 제게 힘을 준다"
    '앳 마이 워스트' 등의 곡으로 국내에서도 큰 인기
    올해 서울재즈페스티벌 헤드라이너로 한국 첫 방문
    갓세븐 뱀뱀-블랙핑크 리사와 컬래버레이션하고 싶어

    미국 싱어송라이터 핑크 스웨츠가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인터콘티넨탈 코엑스 서울에서 열린 내한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미국 싱어송라이터 핑크 스웨츠가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인터콘티넨탈 코엑스 서울에서 열린 내한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제가 옛날에 핑크색 트레이닝 바지 한 벌을 내내 입고 다녔어요. 하도 그것만 입고 다녀서 제가 없으면 '그 분홍 바지 어디 갔어?' 하더라고요. 그래서 자연스럽게 별명이 됐어요. 이게 제 이미지를 고착하거나 틀에 가두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있어요. 또, 핑크라는 이미지가 모두에게 어필할 수 없을지도 모르죠. '사랑'이 모두에게 통하지 않듯이요. 하지만 (핑크 바지는) 슈퍼맨의 망토처럼 제게 힘을 줘요. 좀 소외되고 눈에 띄지 않고 사람들이 주목하지 않는, 존재감 없는 사람이라도 핑크색을 입고 다니면 눈에 띄잖아요? 소외되고 주목받지 못하는 사람을 대변한다는 의미에서 저는 핑크를 대변하는 사람이기도 해요."

    핑크색으로 온몸을 휘감은 패션과 달콤한 음색으로 국내에도 많은 팬을 보유한 가수 핑크 스웨츠가 처음으로 내한했다. 그는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88잔디마당에서 열리는 '서울재즈페스티벌 2022'(이하 '서재페')의 27일 공연에 헤드라이너로 무대에 선다. 공연 이틀 전인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인터콘티넨탈 코엑스 서울에서 열린 내한 기자회견에서, 그는 특유의 '핑크 아이템'을 위아래로 갖춰 입고 등장했다.

    2억 회 이상의 스트리밍 수를 기록하며 큰 사랑을 받은 '앳 마이 워스트'(At My Worst)로 유명한 핑크 스웨츠. 한국의 청자들마저 사로잡은 비결이 무엇인 것 같냐고 묻자, 그는 "제 노래가 공통적으로 얘기하는 주제가 사랑과 행복이기 때문이다. 이는 언어의 장벽을 넘어 누구에게나 공감을 얻을 수 있어서 한국 팬에게도 사랑받은 것 같다"라고 답했다.

    "제 음악을 통해서 사랑을 표현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는 핑크 스웨츠에게 많은 것이 흔들리고 무너졌던 코로나19 이후의 팬데믹은 어떤 의미였을까. 핑크 스웨츠는 "오히려 인간의 정신과 영혼이 얼마나 강한지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 '앳 마이 워스트'는 내가 가장 최악이고 어려울 때 사랑해도 사랑받는다는 것을 노래했기 때문에 그 노래가 어필됐던 게 아닐까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이런 어려운 시기에, 우리가 이 불안한 미래에 대해 확신과 안정이 필요할 때 더욱 필요한 게 음악이라고 생각했다"라며 "우리는 여러 가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계속 앞으로 나아가야 하는데 희망과 기쁨을 믿고 음악을 만드는 게 제게는 중요했다"라고 부연했다.

    핑크 스웨츠가 손으로 하트 모양을 만들고 있다. 연합뉴스핑크 스웨츠가 손으로 하트 모양을 만들고 있다. 연합뉴스올해 초 발매한 새 앨범 '핑크 문'(Pink Moon)은 핑크 스웨츠가 직접 총괄 기획과 프로듀싱을 맡아 제작에 참여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선공개 싱글 '미드나잇 리버'(Midnight River)를 포함해 총 8곡이 실렸다. 핑크 스웨츠는 "'핑크 문'은 꽉 찬 보름달이 됐을 때를 의미한다. 정신적으로 사랑이 꽉 차 있을 때"라며 "기타, 드럼 등 모던한 악기를 이용해 롤러코스터를 표현했다. 무섭고 스릴 있는 롤러코스터가 아닌, 사랑스럽고 귀여운 롤러코스터 느낌을 내려고 했다"라고 밝혔다.

    그동안 여러 K팝 아티스트와 소셜미디어를 통해 활발히 교류해 온 만큼, 한국 가수들과 K팝에 관한 질문도 빠지지 않았다. 핑크 스웨츠는 "K팝은 굉장히 명확하고, 밝고, 완벽을 추구한다는 점에서 제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음악의 모습을 많이 닮았다"라며 앞으로 컬래버레이션하고 싶은 가수로 갓세븐 뱀뱀과 블랙핑크 리사를 꼽았다.

    핑크 스웨츠는 오는 27일 열리는 '서재페' 첫날 공연에서 헤드라이너로 한국 팬을 만난다. 이날 공연에는 백예린, 조니 스팀슨, 이담, 문차일드가 함께한다. 핑크 스웨츠는 "페스티벌의 첫날 헤드라이너를 맡았다. 서재페에서는 큰 에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정말 재미있는 시간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번이 첫 한국 방문인 핑크 스웨츠는 한국에 관해 "정말 아름다운 곳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정통 코리안 바비큐를 맛보고 제대로 쇼핑할 생각"이라고도 덧붙였다.

    서울재즈페스티벌 2022는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사흘 동안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88잔디마당에서 열린다. 해외 아티스트와 국내 아티스트가 함께하는 페스티벌은 코로나 팬데믹 이후로 '서재페'가 처음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