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7080 풍미한 '한국의 이소룡' 액션 배우 신일룡 별세

뉴스듣기


영화

    7080 풍미한 '한국의 이소룡' 액션 배우 신일룡 별세

    뉴스듣기
    영화 '죽어서 말하는 여인' 속 고 신일룡의 모습. 다음 영화 제공영화 '죽어서 말하는 여인' 속 고 신일룡의 모습. 다음 영화 제공1970~80년대를 풍미했던 액션 배우 신일룡(본명 조수현)이 별세했다. 향년 74세.
     
    간암으로 투병 생활을 해오던 고인은 26일 오전 8시 11분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가수 조정현의 친형이기도 한 고인은 지난 1970년 신상옥 감독의 공포 영화 '이조괴담'에서 주연을 맡으며 영화계 활동을 시작해 '청춘교사' '총각선생' '특별수사본부 배태옥 사건' '동풍' '증언' '석양에 떠나가다' '죽어서 말하는 여인' '심판자' 등 로맨스와 액션 등 다양한 장르의 영화에 출연했다.
     
    '섬개구리 만세'로 1973년 청룡영화상 신인연기상을, '아라비아의 열풍'으로 1976년 대종상영화제 남우주연상을 받는 등 연기력 또한 인정받았다.
     
    특히 액션 스타로 두각을 드러냈던 신일룡은 1973년 홍콩 영화계 전설 이소룡이 사망하자 그의 대역으로 출연하며 홍콩 영화계로 진출했다. 또한 그가 주연을 맡은 이두용 감독의 '여인잔혹사 물레야 물레야'는 칸국제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에 초청되기도 했다.
     
    지난 1986년 '황진이' 이후 배우로서 활동이 뜸했던 고인은 카지노 사업으로 한 차례 어려움을 겪은 후 호두파이 사업으로 재기에 성공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7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28일 오후 2시 10분이며, 장지는 분당 메모리얼파크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