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외신들은 박찬욱 감독 '헤어질 결심' 어떻게 봤을까

뉴스듣기


문화 일반

    외신들은 박찬욱 감독 '헤어질 결심' 어떻게 봤을까

    뉴스듣기

    제75회 칸영화제 월드 프리미어 이후 극찬 쏟아져
    거장의 귀환에 외신도 다양한 분석 내놔
    만점 평가도 등장…박찬욱 감독 미장센과 로맨스 장르 호평도 이어져

    23일 오후 6시(현지 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작 '헤어질 결심'의 월드 프리미어에 앞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 배우 박해일, 박찬욱 감독, 탕웨이. CJ ENM 제공23일 오후 6시(현지 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작 '헤어질 결심'의 월드 프리미어에 앞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 배우 박해일, 박찬욱 감독, 탕웨이. CJ ENM 제공"눈 뗄 수 없이 매혹적인 작품. 박찬욱 감독이 훌륭한 로맨스와 함께 칸에 돌아왔다. 텐션, 감정적 대치, 최신 모바일 기술의 천재적 활용, 교묘한 줄거리의 비틂 등 너무나도 히치콕스러웠다." _영국 매체 가디언
     
    칸이 사랑하는 거장 '칸느 박' 박찬욱 감독의 신작이자 제75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작 '헤어질 결심' 공개 이후 외신에서는 "역시 박찬욱"이라는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3일(현지 시간) 칸 월드 프리미어를 통해 '헤어질 결심'이 베일을 벗자 현장에서는 8분간의 기립박수가 이어지는 등 거장의 귀환을 반기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박찬욱 감독이 '아가씨' 이후 6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이다.
     
    해외 유수 매체들의 극찬 속에 미국 영화 비평 사이트 로튼 토마토에서 신선도 100%를 기록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 또한 높아지고 있다.
     
    미국 매체 할리우드 리포터는 "정점에 오른 세계적인 거장, 그리고 두 배우의 뜨거운 케미스트리"라며 박찬욱 감독의 연출력과 더불어 이번 영화를 통해 처음 호흡을 맞춘 탕웨이, 박해일의 시너지에 감탄했다.
     
    영국 매체 가디언은 최고점인 별점 5개를 부여하며 박찬욱 감독의 새로운 작품이 영국 출신의 세계적인 거장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의 분위기가 느껴진다고 분석했다.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은 '현기증' '북북서로 진로를 돌려라' '싸이코' 등 세계 영화사에 한 획을 그은 걸작들을 남긴 거장이다. 또한 '히치콕 스타일'이라 불리는 보는 순간 누구나 그의 작품이라는 것을 알 수 있는 자신만의 독특하고 개성 있는 연출 스타일을 구축했다.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는 "짓궂은 미스터리로 포장된 거장의 눈부신 사랑 이야기. 박찬욱 감독의 저력과 위트는 스릴러가 가미된 가장 이상적인 로맨스를 탄생시켰다"며 박찬욱 감독이 선보인 로맨스를 호평했다.

    영화 '헤어질 결심' 스틸컷. CJ ENM 제공영화 '헤어질 결심' 스틸컷. CJ ENM 제공 

    "박찬욱, 새로운 장르를 탄생시켰다"


    박찬욱 감독의 영화를 말할 때 '미장센'이 빠질 수 없듯이 영화의 편집과 미장센, 음악을 향한 극찬도 쏟아지고 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박찬욱 감독은 상상력을 자극하는 쇼트와 정교한 편집과 함께 새로운 장르를 탄생시켰다"고 호평했다.
     
    영국 영화 매거진 스크린 인터내셔널은 "박찬욱은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의 기준을 높이고, 비길 데 없는 비주얼 스타일리스트로서 자신의 위치를 다시 한번 강조하고 있다"며 "비주얼적으로 매우 아름다운 영화. 음악 또한 인상적인데, 바이올린과 퍼커션의 조합이 날카롭게 찌르며 흥미를 끌어올린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류성희 미술감독의 드라마틱한 작업으로 완성된 눈 뗄 수 없는 공간"이라고 호평했다.
     
    트위터를 통한 주요 매체 필진들의 찬사도 끊임없이 이어지며 영화 팬들의 이목이 쏠린다.
     
    미국 매체 인디와이어의 데이비드 얼릭은 "전형적인 형사 이야기를 올해 가장 와일드하고 로맨틱한 영화로 탈바꿈시킬 수 있는 이는 박찬욱 감독뿐"이라며 박 감독에 대한 호평을 전했다.
     
    넥스트 베스트 픽처의 에이미 스미스는 "박찬욱 감독의 연출에 아낌없는 경외를 보낸다"며 "매혹적인 영상미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더욱 풍성하게 하며, 전개를 매끄럽게 이어낸다. 수작이다"라고 극찬했다.
     
    퍼스트쇼잉닷넷의 알렉사 빌링턴 또한 '헤어질 결심'이 가진 매력에 관해 "단순 살인 사건 해결을 위한 수사극이 아닌, 아주 정교한 사랑 이야기로 관객들의 심장을 뛰게 할 것이다. 끊임없이 궁금하게 만들며, 숨 쉴 틈을 안 주는 영화"라고 말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제75회 칸국제영화제는 오는 28일까지 열리며, 황금종려상을 비롯한 트로피의 주인공은 폐막일인 28일 결정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