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둘째 유산→조작 논란…함소원 1년 후 심경 고백

뉴스듣기


방송

    둘째 유산→조작 논란…함소원 1년 후 심경 고백

    뉴스듣기
    방송 캡처방송 캡처오랜만에 방송에 복귀한 배우 함소원이 둘째 유산과 방송 조작 논란에 대한 심경을 고백했다.

    함소원은 지난 24일 채널S 예능프로그램 '진격의 할매'에 출연해 "1년 동안 방송을 쉬었다. 나에 대한 안 좋은 논란들 때문에 결국 방송을 그만두게 됐다"며 "그때 나의 대처가 미숙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1년이란 시간 동안 반성을 많이 했다"고 조작 논란을 언급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지난해 함소원은 둘째 아이를 유산하는 일을 겪었다.

    그는 "더 많이 성숙해지라고 그런 건지 그 시간에 더 슬픈 일을 겪었다. 작년에 아이를 잃었다"며 "둘째를 갖고 싶어서 남편과 시험관 시술도 많이 했는데 큰 행운을 모르고 놓쳐버렸다. 논란이 많아서 그랬는지 정신 없어서 그냥 지나갔다. 내가 굉장히 예민해졌는데 호르몬 때문에 그랬던 거였다"고 전했다.

    이어 "나이도 있으니 임신 초기에 스트레스를 조심하라고 했는데 내가 보지 않으려고 해도 휴대폰을 켜면 내 기사가 있는데 지나칠 수 없었고, 그 때는 글자 하나하나에 다 예민했다"며 "병원에서 '결정 내리고 수술하자'고 하는데 믿어지지 않았다. 그때부터는 기억이 안 났다. 난 하기 싫어서 수술을 계속 미뤘다. 병원에서 위험하니까 남편에게 말해서 어쩔 수 없이 했다. 지난해는 정말 힘든 한 해였다"고 눈물을 흘렸다.

    함소원·진화 부부는 지난해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 출연하면서 재력 조작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함소원은 SNS에 이를 모두 인정·사과했고, 이 여파로 TV조선 '아내의 맛'은 종영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