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한은, 26일 기준금리 인상…물가전망 4%대 전망치 내놓을 듯

경제 일반

    한은, 26일 기준금리 인상…물가전망 4%대 전망치 내놓을 듯

    핵심요약

    15년 만에 두 달 연속 인상…물가상승, 미국긴축 등 영향
    전문가들,빅스텝 가능성 낮아도,연말 금리 2% 이상 관측
    실질 국내총생산 성장률 3.0%에서 2%대 중후반까지
    하향 조정될 가능성도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지속되는 인플레이션 속에서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가 두 달 연속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보인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오는 26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25%p 인상하고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4%대로 크게 올려잡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는 5%대를 위협하는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더불어 빅스텝(한꺼번에 기준금리 0.5%p 인상) 등으로 빨라진 미국의 통화긴축속도를 고려해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가 이달 정례회의에서 이러한 조치를 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금통위는 지난달 14일 이창용 총재 취임에 앞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회의서 참석 위원 6인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기존 1.25%에서 1.50%로 0.25%p 높였다.
     
    오는 26일 다시 기준금리 인상이 결정되면 지난 2007년 7월과 8월에 이어 14년 9개월만에 기준금리가 두 달 연속 오른 것이다.
     
    이는 이례적인 일이지만 그럼에도 추가 인상을 예상하는 것은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압력 역시 이례적으로 크기 때문으로 보인다.
     
    시장 일각에서는 이날 금통위에서 올해 처음으로 '빅스텝'이 단행될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조찬간담회에서 악수하는 모습. 연합뉴스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조찬간담회에서 악수하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 16일 이창용 한은 총재는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가진 조찬 회동서 "앞으로 '빅스텝'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단계는 아니다"고 말하는 등 빅스텝의 가능성을 열어뒀기 때문이다.
     
    반면에 미국과 유럽의 물가 상승률이 현재 7~8%대인데 비해 아직 우리나라 상승률은 주요국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은 아닌 만큼 한은이 빅 스텝까지 밟을 확률은 낮다는 전문가의 의견도 강하다.
     
    그럼에도 상당수 전문가들은 이달까지 두 달 연속 기준금리가 오른 이후에도 연내 두세 차례 추가 인상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결과적으로 연말 기준금리는 2%를 훌쩍 넘어설 전망이다.
     
    한은 또 오는 26일 금통위 회의와 함께 수정 경제전망도 내놓게 된다.
     
    대체로 전문가들은 현재 3.1%인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4%대로 높일 것으로 예상했는데, 이번에 소비자물가가 4%대에 진입하게 되면 지난 2011년 7월 이후 10년 10개월만에 4%대가 등장하는 것이다.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도 3.0%에서 2%대 중후반까지 하향 조정될 가능성이 크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시각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