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일빌딩 탄흔 시민군 총알" 김은혜 선대위, 5.18 폄훼 특보 해촉

뉴스듣기


경인

    "전일빌딩 탄흔 시민군 총알" 김은혜 선대위, 5.18 폄훼 특보 해촉

    뉴스듣기

    김은혜 선대위 "국민의힘의 가치, 나아갈 방향과 배치"
    대선때도 5.18 부상자 폄훼 글…해촉 이력


    연합뉴스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 선거대책위원회가 연이어 5.18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폄훼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신광조 국민희망본부 선거전략특보를 21일 해촉했다고 밝혔다.
     
    신 전 특보는 전날 페이스북에 "금남로 전일빌딩에 있는 215발의 탄흔은 어떻게 생긴 것일까? 전남의대 병원 건물옥상에 거치되었던 LMG(경기관총:Light Machine Gun)로 전일빌딩 잠복 공수부대원들을 향해 시민군이 발사했던 총알 유탄으로 본다"는 글을 올렸다.
     
    김 후보 선대위 관계자는 "신 전 특보의 글이 우리 당의 가치, 나아갈 방향과 배치되는 데다 국민 정서도 고려했다"고 해촉 이유를 설명했다.
     
    전일빌딩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옛 전남도청 일대에서 가장 높았던 건물로, 2016년 10층 안팎에서 탄흔이 다수 발견됐다. 이에 따라 더 높은 위치로부터 사격, 즉 계엄군의 헬기 사격 가능성이 제기됐다.
     
    앞서 신 전 특보는 지난 3월 7일 국민의힘 대선 선대본부 소속의 직능본부 원전산업지원단 선임부단장 겸 조직본부 공정한나라위원장에서 해촉된 바 있다.
     
    그는 5·18민주화운동 부상자 이모씨 페이스북 글에 "오기만 X꾸녘까지 차가지고 불쌍한 인생들. 거지 거렁뱅이 인생!" 등의 댓글을 남겨 논란이 일었고, 국민의힘 선대본부는 신 부단장을 해촉했다.
     
    신 전 특보는 지난 17일 김은혜 후보 선대위 국민희망본부 선거전략특보로 임명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