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바이든, 'Yoon을 Moon으로 말실수'…文과 친분이 작용?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바이든, 'Yoon을 Moon으로 말실수'…文과 친분이 작용?

    뉴스듣기
    핵심요약

    삼성전자서 감사 인사 도중 문 전 대통령 언급 후 '정정'
    바이든, 고심 후 문 전 대통령 만나지 않기로 결정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연설 도중 미소 짓고 있다. 연합뉴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연설 도중 미소 짓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삼성전자 평택공장에서 방한 첫 일정을 소화하면서 행한 연설에서 "한미동맹은 역내 평화, 안정, 번영을 위한 핵심축"이라며 "모두에게 감사하다"며 "문 대통령(President Moon)"이라고 했다가 순간적으로 실수를 인지한 듯 "윤(Yoon), 지금까지 해준 모든 것에 대해 감사하다"라고 바꿔 발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과거에도 이따금 말실수를 했지만 이날은 현지 상황으로 미뤄볼 때 한국의 대통령이 문재인에서 윤석열로 교체된 지 얼마 되지 않은 상황인데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는 상당히 친밀한 관계를 맺어온 것이 계기가 됐을 것이란 추정도 나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사실 이번 방한 계기에 문재인 전 대통령을 만나는 방안을 놓고 고심을 해오다 방한 직전에 문 전 대통령과 만나지 않는 것으로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와 관련해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 19일 바이든 대통령이 문재인 전 대통령을 만나는 질문을 받자 "현재로선 그럴 계획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방한 전까지만 해도 아이디어 차원이긴 하지만 문재인 전 대통령을 북한에 파견할 특사 카드로 검토까지 했던 것으로 알려져 바이든 대통령의 뇌리에는 문 대통령에 대한 기억이 아른거렸을 가능성도 없지 않다.
     
    지난해 5월 한미정상회담의 전후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과 문재인 전 대통령은 가톨릭 신자라는 공통점 등을 배경으로 두터운 개인적 친분을 나눴던 것으로 전해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