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미정상회담에 與 "전략동맹으로 발전" vs 野 "중국 반발 예상"

뉴스듣기


국회/정당

    한미정상회담에 與 "전략동맹으로 발전" vs 野 "중국 반발 예상"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의힘 "새로운 국제질서 재편에 국회 차원의 지원 아끼지 않을 것"
    민주당 "미국 협력 앞세워 원전 확대 정책 밀어붙이는 것 아닌지 지켜볼 것"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열린 소인수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열린 소인수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을 두고 여야가 엇갈린 논평을 내놨다. 국민의힘은 '혈맹의 확인'이었다고 자평했고, 더불어민주당은 '중국의 반발 가능성'을 언급하며 비판했다.
     
    국민의힘 김형동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21일 논평에서 "공동성명은 한미동맹이 전통적 의미의 '안보 동맹' 강화부터, 미래를 위한 '경제 동맹', 나아가 자유 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 동맹'으로 나아가겠다는 한미 양국의 결의라고 볼 수 있다"며 이날 한미 정상회담의 의의를 추켜세웠다.
     
    김 대변인은 이어 "미국은 한국이 선진 민주국가, 세계 10위권의 경제강국, 문화대국으로 발전하는데 가장 중요한 도움을 준 국가이자 혈맹이다. 이번 공동성명으로 양국 관계가 한반도와 동북아를 넘어서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발전했다는 점이 상징적인 성과로 평가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이번 공동성명이 앞으로의 삶에 어떤 긍정적인 변화를 만들지 국민들께 충분히 설명 드리겠다. 또 야당과 적극 협력해 한미 양국이 도모해 갈 새로운 국제질서 재편에 국회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민주당 고용진 선대위 공보단장도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한미 양국의 동맹이 한층 강화되고 발전하는 것은 환영할 일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가 확장시킨 한미동맹을 계승·발전하고자 한 것으로 보여 다행스럽다"고 평가했다.
     
    고 단장은 그러나 "한미정상회담의 가시적 성과가 명확치 않아서 윤 대통령의 첫 한미정상회담이 외화내빈에 그쳤다는 우려를 갖게 한다"며 "특히 이번 정상회담의 핵심 의제인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참여는 공개적으로 우려를 표명해온 중국의 반발이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핵 대응은 정치적 수사에 그쳤고, 북핵 위협을 해소할 창조적 해법도 없었다. 북핵 해결을 위한 적극적 의지도 불분명하다"고 비판했고, 한미 원자력 협력 확대와 관련해서도 "미국과의 협력을 앞세워 시대 흐름에 역행하는 원전 확대 정책을 밀어붙이는 것은 아닌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