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칸 달군 '헌트'에 쏟아진 7분간의 기립박수

뉴스듣기


영화

    칸 달군 '헌트'에 쏟아진 7분간의 기립박수

    뉴스듣기

    지난 19일 자정(현지 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미드나잇 스크리닝 진행

    제75회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참석한 '헌트'의 이정재 감독과 정우성.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제75회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참석한 '헌트'의 이정재 감독과 정우성.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제75회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된 이정재 감독의 첫 연출작 '헌트'에 기립박수가 쏟아졌다.
     
    배우 이정재의 연출 데뷔작 '헌트'가 지난 19일 자정(현지 시간) 칸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미드나잇 스크리닝을 통해 베일을 벗었다. 3천 석 규모의 뤼미에르 대극장은 관객으로 가득 찼다.
     
    영화가 끝난 후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자 객석 곳곳에서는 환호가 터져 나오며 전원 기립박수가 시작됐고, 박수는 약 7분간 이어져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정재 감독은 영어, 프랑스, 한국어로 "감사합니다"라고 인사를 건넸고, 정우성 역시 환한 미소와 박수로 관객들의 환호에 화답했다.
     
    영화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와 김정도(정우성)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이정재와 정우성을 비롯해 전혜진, 허성태, 고윤정, 김종수, 정만식 등 충무로 연기파 배우들에 더해 '신세계' '공작' '신과함께' '아가씨' 등에 참여한 베테랑 제작진이 의기투합했다.
     
    '헌트'는 제75회 칸영화제를 통해 전 세계 최초로 공개된 후 올여름 개봉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