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역대급 적자 '다 팔겠다는 한전'…6조원 자구책 단솥에 물붓기?

뉴스듣기


기업/산업

    역대급 적자 '다 팔겠다는 한전'…6조원 자구책 단솥에 물붓기?

    뉴스듣기

    한전기술 4천억대 지분·한국전기차충전 매각
    한전KDN 등 비상장사, 상장 후 매각 추진
    해외 석탄발전소·미국 태양광 사업 등 구조조정

    연합뉴스연합뉴스
    올 1분기에만 7조 8천억 원에 달하는 적자를 낸 한국전력공사가 '팔 수 있는 것은 다 판다'는 전략으로 6조 원대 자구책을 마련했다. 한전기술 지분 일부와 한국전기차충전을 매각하고, 부동산 25개소와 미국 태양광 사업 등을 정리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전력은 18일 오후 발전자회사 등 11개사 사장단이 참석하는 '전력그룹사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최근 경영위기 상황에 대해 이같은 방안을 담은 자구계획을 마련했다.

    18일 한국전력이 발표한 6조원 규모 자구노력 방안. 한전 보도자료 캡처18일 한국전력이 발표한 6조원 규모 자구노력 방안. 한전 보도자료 캡처
    우선 한전은 보유 중인 출자지분 중 공공성 유지를 위한 최소한의 지분만 빼고 나머지를 모두 매각해 8천억 원을 확보키로 했다. 한전기술 지분 4천억 원 규모(14.77%)를 시장에 내놓고 한국전기차충전은 즉시 매각한다. 한전KDN 등 비상장 자회사 지분은 정부와 협의를 거쳐 상장한 후 매각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외 국내 특수목적법인(SPC)들도 경영진단을 통해 효율화하거나 매각할 계획이다.
       
    한전은 부동산에 대해서도 "매각 가능한 모든 부동산을 매각한다"는 원칙을 세웠다고 밝혔다. 우선 의정부 변전소 부지 등 한전 보유 부동산 15개소(3천억 원)와 그룹사 보유 부동산 10개소(1천억 원)을 팔고, 현재 사용 중인 부동산의 경우 대체시설 확보 등으로 제약요인을 해소한 후 추가 매각해 총 7천억 원을 마련하는 것이 목표다.
       
    운영·건설 중인 모든 해외 석탄발전소도 단계적으로 철수할 예정이다. 필리핀 세부의 SPC 합자사업과 미국 볼더3 태양광 등도 연내 매각을 추진할 예정이다. 해외 사업 구조조정을 통한 자구노력 목표는 1조9천억 원 수준이다.
       
    한편 총체적인 매각 노력과 별개로 자구노력의 성패는 연료비 절감 부문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는 석탄 가격을 붙잡기 위해 발전사들의 유연탄 공동구매를 확대하고 발전연료 도입선을 다변화하는 등 다각적인 전력 생산원가 절감 방안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안전경영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투자사업의 시기를 조정하고 업무추진비 등 경상경비도 30% 긴축할 계획이다.
       
    조직 측면에서는 재무상황이 정상화 될 때까지 정원을 동결한다. 전력그룹사간 유사·중복업무는 재검토해 통합운영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사장단은 "현재의 위기 상황을 그간 해결하지 못했던 구조적·제도적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기회로 만들기 위해 전력그룹사의 역량을 총결집하기로 다짐했다"고 밝혔다.
     
    2021년 12월 31일 기준 한국전력 출자회사 및 출자비율 현황. 한전 홈페이지 캡처2021년 12월 31일 기준 한국전력 출자회사 및 출자비율 현황. 한전 홈페이지 캡처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