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금품수수 의혹 박종우 측 과일에 자서전 배포 혐의 수사

뉴스듣기


경남

    [단독]금품수수 의혹 박종우 측 과일에 자서전 배포 혐의 수사

    뉴스듣기

    국민의힘 거제시장 후보 선관위 조사받은 것으로 알려져
    지인·측근 과일 제공에 자서전 배포 혐의 수사 중

    국민의힘 거제시장 박종우 후보 페이스북 캡처국민의힘 거제시장 박종우 후보 페이스북 캡처박종우 국민의힘 거제시장 후보가 금품 수수 의혹으로 당국의 조사를 받는 데 이어 측근과 지인이 기부행위 등에 따른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박종우 국민의힘 거제시장 후보의 지인 A씨는 지난달 거제 한 장소에서 불특정 다수에게 자서전을 무료로 나눠준 혐의로 경찰에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다.

    박종우 후보는 지난해 11월 본인의 자서전 출판기념회를 연 바 있다.
     
    공직선거법(제115조, 제삼자의 기부행위제한)에서는 '누구든지 선거에 관하여 후보자 또는 그 소속정당을 위하여 기부행위를 하거나 하게 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또 박종우 후보의 측근 B씨와 C씨 등 2명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창원지검 통영지청에 고발됐다.

    이들은 지난 3월 박종우 후보를 위해 선거구민 20명에게 20여만 원 상당의 과일을 제공한 혐의로 받는다.

    거제선관위가 이 건을 지난 4월 검찰에 고발한 뒤 협조 요청으로 경찰이 현재 수사 중이다.

    공직선거법상 금품 등을 받은 사람도 10배에서 50배까지(최고 3천만 원)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고 선관위는 밝혔다.

    박종우 후보는 측근을 통해 서일준 국회의원 한 직원에게 입당 원서와 당원 명부 제공 등을 대가로 현금 수백만 원을 건네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으로 선관위의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고, 경찰은 관련 건을 수사 중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