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용석 "김은혜와 싸우지 말아달라" 尹 전화 받아

뉴스듣기


경인

    강용석 "김은혜와 싸우지 말아달라" 尹 전화 받아

    뉴스듣기
    6.1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강용석 무소속 후보. 연합뉴스6.1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강용석 무소속 후보. 연합뉴스
    6.1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강용석 무소속 후보가 윤석열 대통령이 전화통화에서 "김은혜 후보와 싸우지 말라"라고 한 사실을 공개했다.
     
    강 후보는 13일 한국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사실 윤석열 대통령과는 사법연수원 동기로 김은혜 후보보다 인연이 깊다"며 "당선인 시절인 지난주에도 연락해서 '이미 (김은혜 후보가) 후보로 결정된 마당에 왜 김은혜 후보를 공격하나. 함께 잘 싸워야 하지 않겠나'라고 하셨다"고 윤 대통령과의 통화사실을 인정했다.
     
    앞서 지난 12일 강 후보의 측근인 유튜브채널 '가로세로연구소' 김세의 대표는 SNS에 "깜짝 놀랄만한 어마어마한 분까지도 직접 전화를 해서 '김은혜 후보를 공격하지 말아달라. 함께 잘 싸워야 하지 않겠냐?'라고 말씀하셨다"는 글을 올린 바 있다.
     
    김 대표가 말한 '어마어마한 분'이 윤석열 대통령임을 이날 강 후보는 인터뷰에서 공개했다.
     
    한편 강 후보측은 김은혜 후보와의 단일화 조건으로 △양자TV토론 3회 실시 △역선택 방지 등 국민의힘이 원하는 모든 방식의 여론조사 수용(단, 소속 정당을 표기하지 않고 각자 이름만으로 여론조사) △단일화 패자는 단일화 승자의 선거 운동에 적극 참여 등을 제시한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