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 대통령, 권영세·박보균·원희룡 장관 임명…정호영만 남았다

뉴스듣기


대통령실

    윤 대통령, 권영세·박보균·원희룡 장관 임명…정호영만 남았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18개 부처 중 14개 부처 '신임 장관' 체제
    한동훈도 청문보고서 재송부…임명 강행 수순
    사실상 '아빠 찬스' 정호영만 남았다

    좌측부터 권영세·박보균·원희룡. 연합뉴스좌측부터 권영세·박보균·원희룡.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권영세 통일부 장관·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임명했다.

    13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권영세 통일부 장관 등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

    전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권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원 장관과 박 장관의 경우, 인사청문 경과보고서가 채택되지는 않았지만 윤 대통령이 이미 지난 9일까지 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해 임명 근거를 만들어 놓은 상황이었다.

    이로써 18개 부처 중 14개 부처가 신임 장관 체제가 됐다.

    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 윤창원 기자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 윤창원 기자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는 아직 임명되지 못했다. 교육부 장관 후보자는 김인철 전 한국외대 총장이 자진 사퇴하면서 공석이다.

    한 후보자의 경우, 윤 대통령이 이날 오후에 국회로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오는 16일까지 요청한 상태다. 사실상 임명 강행 수순을 밟은 것이다.

    김 후보자도 국회에서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았다.



    문제는 정 후보자다. 정 후보자는 원희룡·박보균 장관과 함께 지난 9일까지 윤 대통령이 재송부를 요청해 놓은 상태여서 법적으로 임명이 가능한 상태다.

    그럼에도 정 후보자만 임명을 미룬 것은 '아빠 찬스' 등의 논란이 커진 상황에 윤 대통령이 장고가 길어지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