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대차, 바이든 방한 중 전기차공장 건설 발표"

뉴스듣기


자동차

    "현대차, 바이든 방한 중 전기차공장 건설 발표"

    뉴스듣기

    AP통신 등 미국 현지 보도…"8500개 이상 일자리 창출"

    (왼쪽부터)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현지언론이 보도한 현대자동차 미국 전기차 공장부지 예정지. 현대차그룹 제공·조지아주 서배너 경제개발청 홈페이지 캡처(왼쪽부터)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현지언론이 보도한 현대자동차 미국 전기차 공장부지 예정지. 현대차그룹 제공·조지아주 서배너 경제개발청 홈페이지 캡처

    현대자동차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 기간 중 미국 내 전기차 공장 신설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은 12일(현지시간) 사안에 정통한 당국자를 인용해 "현대차가 다음주 조지아주 서배너 인근에 대규모 전기차 공장 건설을 발표할 예정"이라며 "오는 20~21일 방한 기간 중 공식 발표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조지아주 언론 '애틀랜타저널컨스티튜션(AJC)'도 익명의 취재원을 인용해 현대차와 조지아주 정부가 20일(미 동부시간 기준) 전기차 공장 설립 계획을 동시에 발표한다고 보도했다. 

    현지언론 '서배너 모닝 뉴스'도 브라이언 카운티의 2284 에이커(약 270만 평) 부지의 사진을 공개하며 이곳에 현대차 공장이 들어설 것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부지는 조지아주 서배너 경제개발청이 지난해 5월 6100만 달러(우리 돈 약 762억 원)에 매입한 곳이다. 

    현지언론이 보도한 현대자동차 미국 전기차 공장부지 예정지. 조지아주 서배너 경제개발청 홈페이지 캡처현지언론이 보도한 현대자동차 미국 전기차 공장부지 예정지. 조지아주 서배너 경제개발청 홈페이지 캡처
    최근 로이터통신도 "현대차가 조지아주에 전기차 전용 생산공장을 새로 짓기 위해 주정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이번 투자 규모는 70억 달러(우리돈 약 9조원) 이상이며 주정부와 지방정부가 소유한 2200에이커(약 9㎢) 부지에 건설할 것이라고 AP는 보도했다. 이는 서울 여의도 면적의 3배가 넘는 규모로 고용 창출 규모는 8500개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해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아직 정해진 바 없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