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일반

    [영상]우크라 탈출한 고양이 윤기…韓 입국길 '활짝'[이슈시개]

    뉴스듣기
    우크라이나에서 탈출한 고양이 윤기. 동물자유연대 SNS 캡처  우크라이나에서 탈출한 고양이 윤기. 동물자유연대 SNS 캡처 
    우크라이나에서 탈출해 반송 위기에 놓여있던 고양이 '윤기'가 국내에서 검역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동물자유연대(이하 '동자연')는 12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농림축산검역본부(농식품부)는 전란을 피해 한국에 온 반려고양이 '윤기'가 국내에서 반려동물로 살아갈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인도적인 조치를 하겠다고 알려왔다"며 "결정을 환영한다"고 반색했다.

    검역은 동식물의 국가 간 이동으로 인해 경험할 수 있는 바이러스 감염, 질병을 차단하여 자연 생태, 동물의 건강, 인류 사회 안정에 중요한 절차다.

    동자연은 그러면서 "검역의 엄격함은 때론 유연성을 필요로 할 때가 있지만 그것을 결정하는 과정은 매우 심도 깊은 검토를 통해서만 결론에 이르러야 할 것"이라며 "그런 측면에서 볼 때 농식품부의 이번 결정은 인도적인 관점을 둔 매우 용기 있고 과단성 있는 조치"라고 강조했다.

    또 "고양이 '윤기'가 건강하게 보호자의 품으로 돌아가 반려동물로서의 삶을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검역 돌봄 기간을 잘 견뎌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반송위기 면한 반려고양이 윤기. 유튜브 캡처 반송위기 면한 반려고양이 윤기. 유튜브 캡처 
    다만 이번 일을 계기로 동물 수입업에 예외가 적용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동자연은 "이런 상황을 틈타 상업적인 요구가 이어지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며 "원칙 그대로 철저히 차단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40세 남성 A씨는 지난 5일 우크라이나에서 4개월 된 고양이 한 마리를 데리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자신이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쟁 상황에서 검역증을 발급받을 수 없었던 탓에 한국에 도착한 고양이를 반송하거나 안락사해야 하는 위기 상황에 놓였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윤기가 한국에서 행복하게 잘 살 수 있었으면 좋겠다", "인도적으로 입국 허가돼서 다행이다", "눈물 흘리며 걱정했다"며 응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