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양승조 "불미스러운 사태 맞이해 백번 사죄"

뉴스듣기


대전

    양승조 "불미스러운 사태 맞이해 백번 사죄"

    뉴스듣기

    양 충남지사 후보 개소식서 박완주 의원 성비위 관련 제명에 대해 사과하고 머리 숙여
    윤호중 비대위원장 "박 의원 잘못 민주당 탓해주고 양 지사의 좋은 면만 선택해달라"

    천안을 지역구 박완주 국회의원이 성비위 혐의로 제명된 것과 관련해 양승조 충남지사 후보와 출마자들이 머리 숙여 사죄하고 있다. 인상준 기자천안을 지역구 박완주 국회의원이 성비위 혐의로 제명된 것과 관련해 양승조 충남지사 후보와 출마자들이 머리 숙여 사죄하고 있다. 인상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충남도지사 후보가 12일 "불미스러운 사태를 맞이한 것에 대해 동지로서 당원으로서 백번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양 후보는 이날 충남 천안시 쌍용동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개소식에 앞서 천안 출신 박완주 의원의 제명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도민들에게 좋은 날 공교롭게도 석고대죄하는 마음으로 섰다"며 "박완주 의원이 제명됐는데 당원과 도민들에게 입이 백 개라도 할 말이 없고 사죄하는 심정"이라고 머리 숙여 사과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이 12일 오후 충남 천안시 쌍용동에서 열린 양승조 충남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이 12일 오후 충남 천안시 쌍용동에서 열린 양승조 충남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개소식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도 양 지사에 대한 덕담에 앞서 사과부터 했다.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은 "이 지역 출신 박 의원이 불미스러운 일로 제명이 되는 일이 있었는데 기대했던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박 의원의 잘못은 민주당을 탓해주고 양 지사의 좋은 면만 선택해달라"고 말했다.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 역시 "성비위 사건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또 사건이 터졌다"며 "국민들에게 다시 한 번 사과드리고 달라진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용서를 구했다.
     
    이재관 천안시장 후보와 강훈식 충남도당위원장, 이재명 총괄상임선대위원장, 양승조 충남지사 후보, 이낙연 전 총리, 윤호중 비대위원장(왼쪽부터) 등이 12일 양 지사 후보 캠프 개소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상준 기자이재관 천안시장 후보와 강훈식 충남도당위원장, 이재명 총괄상임선대위원장, 양승조 충남지사 후보, 이낙연 전 총리, 윤호중 비대위원장(왼쪽부터) 등이 12일 양 지사 후보 캠프 개소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상준 기자
    이날 개소식에는 대선후보였던 이재명 총괄상임선대위원장과 윤호중,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을 비롯해 이낙연, 정세균 전 총리 등 중량감 있는 인사들과 강훈식, 이정문, 문진석 국회의원 등 지지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재명 총괄상임선대위원장은 "보궐선거 출마로 인천 계양에 집중해야 하는데 첫 번째 공식 외부 지원 일정으로 충남을 왔다"며 "충남선거는 이번 지방선거의 핵이고 관건으로 반드시 이겨서 민주당 지방선거 승리의 견인차가 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6·1 지방선거 총괄선거대책위원장(왼쪽)이 12일 오후 충남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에서 열린 양승조 충남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양 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6·1 지방선거 총괄선거대책위원장(왼쪽)이 12일 오후 충남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에서 열린 양승조 충남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양 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양 후보는 "도민들과 함께 이뤄낸 민선 7기 핵심 성과에 대해서 자부심을 느낀다"며 "충남의 10년 20년 숙원 사업들을 거의 다 해결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런 성과들로 인해 많은 도민들이 저를 다시 한 번 지지할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동의하느냐"며 "힘을 모으고 역량을 모아서 이번 지방선거에서 도지사는 양승조, 천안시장은 이재관을 선택해달라"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