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북 장애인 단체서 보조금 횡령과 장애인 갑질 피해 의혹

뉴스듣기


전북

    전북 장애인 단체서 보조금 횡령과 장애인 갑질 피해 의혹

    뉴스듣기
    완주군교통장애인엽회 바로세우기 대책위원회는 12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협회장 A씨가 지난해 서류를 허위로 꾸며 각종 보조금 2100만 원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송승민 기자완주군교통장애인엽회 바로세우기 대책위원회는 12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협회장 A씨가 지난해 서류를 허위로 꾸며 각종 보조금 2100만 원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송승민 기자
    전북의 한 장애인단체에서 정부 보조금 횡령과 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갑질 의혹이 불거졌다.
     
    완주군교통장애인엽회 바로세우기 대책위원회는 12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협회장 A씨가 지난해 서류를 허위로 꾸며 각종 보조금 2100만 원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자동이체로 들어오는 후원금 130~150만 원 정도를 사적 용도로 사용했다"고도 폭로했다.
     
    그러면서 "해당 장애인 단체에서 장애인 직원이 A씨로부터 수시로 갑질과 괴롭힘을 당했다"고 밝혔다.
     
    단체는 "장애인 직원에게 땔감을 구해올 것을 강요했다"며 "해당 사실들이 관공서에 알려지는 것을 막고자 직원들을 감시했다"고 말했다.
     
    또 "관공서나 지자체를 돌아다니며 후원금을 받아올 것을 강요했다"며 "후원금을 받아오지 못한 장애인은 범칙금 명목으로 50만 원을 갈취당했다"고 덧붙였다.
     
    직원 가운데 한 명은 4시간 근로계약보다 긴 8시간 동안 근무를 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단체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전라북도에 관련 증거 자료를 제출했으며 철저한 조사와 고발을 요구했다.
     
    의혹의 당사자인 A씨는 CBS노컷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제기된 주장을 모두 부인했으며 "완주군에서 확인을 위해 점검을 나왔으나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