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입·코만 삐죽' 산 채로 푸들 파묻은 견주 등 검찰 송치

뉴스듣기


제주

    '입·코만 삐죽' 산 채로 푸들 파묻은 견주 등 검찰 송치

    뉴스듣기

    경찰,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 적용

    산 채로 땅에 파묻힌 푸들. 중고거래앱 게시글 캡처산 채로 땅에 파묻힌 푸들. 중고거래앱 게시글 캡처
    제주에서 갈색 푸들을 산 채로 땅속에 파묻은 견주 등 2명이 검찰 수사를 받는다.
     
    제주서부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동물학대) 혐의로 견주 A씨 등 2명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달 19일 사건이 알려지며 사회적으로 공분을 산지 한 달여 만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처음엔 개를 잃어버렸다고 했다가 나중에는 죽어 있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폐쇄회로(CC)TV‧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한 결과 허위진술이었다"고 설명했다.
     
    "종합적인 상황을 고려한 결과 동물학대로 보고 검찰에 사건을 넘겼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19일 오전 8시 50분쯤 제주시 내도동 도근천 인근 공터 땅속에 코와 입을 제외한 나머지 머리와 몸통 부분은 모두 파묻힌 갈색 푸들을 인근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푸들을 파묻은 곳 주변으로는 큼지막한 돌 7개가 놓여 있기도 했다.
     
    신고자는 한 중고물품거래앱 게시글을 통해 "제가 아는 분이 발견하고 바로 구조했다. 애완견 상태는 먹지를 못했는데 몸이 매우 말라있는 상태였으며 벌벌 떨고 있었다"고 적었다.
     
    사건 직후 경찰은 구조한 개를 제주시청을 통해 동물보호센터로 인계했다. 현재 개는 유기견 보호소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개는 갈비뼈 골절과 피부병 등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유기견 보호소 측은 개가 치료를 받고 건강이 회복되면 새 주인을 찾을 계획이다.
     
    유기견 보호센터에서 치료받는 푸들. 연합뉴스유기견 보호센터에서 치료받는 푸들. 연합뉴스한편 지난달 13일에는 유기견이 입과 발이 노끈에 묶인 채 발견되는 일도 있었다. 발견 당시 유기견을 결박한 노끈 위에는 테이프까지 감겨있었으며, 앞발은 몸체 뒤로 꺾인 상태였다.
     
    경찰은 수사를 벌이고 있으나 주변에 CCTV가 없어 용의자 특정에 애를 먹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