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당선인 "김지하 시인, 체제 저항 넘어 자유의 지평 확대"

뉴스듣기


국회/정당

    尹당선인 "김지하 시인, 체제 저항 넘어 자유의 지평 확대"

    뉴스듣기
    핵심요약

    윤 당선인, 김지하 시인 별세에 추모
    "자유와 민주주의에 대한 갈망, 국민들 마음 흔들어"
    "고인의 시와 생각, 우리 가슴에 영원히 남을 것"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김지하 시인. 연합뉴스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김지하 시인.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9일 김지하 시인의 별세에 "김 시인의 위대함은 체제에 저항하는 참여시인을 넘어 인류 보편적 가치인 자유와 생명의 가치를 위해 사상의 지평을 확대하고 직접 발언한 데 있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시인의 자유와 민주주의에 대한 갈망은 많은 대한민국 국민들의 마음을 흔들었고 우리 문학사에 큰 발자취를 남겼다"며 이같이 추모했다. 
     
    민주화 운동의 상징이자 민족 문학 문인인 김지하 시인은 전날 향년 81세로 별세했다. 약 1년 전부터 암 투병을 해왔던 김 시인은 강원 원주 자택에서 타계한 것으로 전해졌다. 1970년대 유신 독재 비판 등 참여시를 썼던 김 시인의 본명은 김영일이다. 필명인 '지하(芝河)'는 '지하에서 활동한다'는 의미로 사용했다.
     
    윤 당선인은 김 시인의 대표작인 '타는 목마름으로' 전문을 게재 후 "1974년 민청학련 사건으로 군사재판에서 사형선고를 받았던 김 시인이 발표한 시"라며 "김 시인이 오해와 비판을 감수하며 말하지 않았다면 이 나라의 자유민주주의와 양심은 지금처럼 성장하고 성숙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인의 시와 생각은 우리의 가슴에 영원히 남을 것"이라며 "시인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