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40대女, 신변보호 요청 하루 만에 전 남자친구에게 살해

뉴스듣기


대구

    40대女, 신변보호 요청 하루 만에 전 남자친구에게 살해

    뉴스듣기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한 여성이 하루 만에 피살됐다.

    6일 경북 김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17분쯤 김천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여성 A씨가 흉기에 찔려 숨졌다.

    최근 남자친구 B씨와 헤어진 A씨는 전날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했었다.

    신고 당시 A씨는, B씨가 한 번만 더 자신을 만나달라고 협박하고 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B씨에 대한 조치를 심의하기에 앞서 이날 오전 긴급하게 A씨에게 스마트워치부터 지급했다.

    그리고 그녀가 스마트워치를 보급 받은 지 불과 몇 시간 만에 B씨는 A씨를 찾아가 범행을 저질렀다. A씨는 흉기에 찔린 뒤 스마트워치로 신고했지만 끝내 사망했다.

    A씨를 살해한 후 도주한 B씨는 약 2시간 만인 오후 4시 20분쯤 대전의 한 경찰서를 찾아 자수했다.

    경찰은 B씨를 대구로 이송해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