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600번째 승리 선물한 이영하에 두산 김태형 감독 "계속 선발 맡아줘야 해"

야구

    600번째 승리 선물한 이영하에 두산 김태형 감독 "계속 선발 맡아줘야 해"

    두산 선발투수 이영하 역투. 연합뉴스두산 선발투수 이영하 역투. 연합뉴스두산 김태형 감독이 600승을 달성한 4일 잠실 LG전은 최근 부진했던 이영하의 호투도 함께해 의미 있는 경기였다.
     
    김 감독은 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와 원정 경기 전 인터뷰에서 전날 600승을 안긴 이영하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전날 LG에게 5 대 2 승리를 거둔 김 감독은 1032경기 만에 통산 600승을 달성했다. 1004경기에 600승을 거둔 김영덕 전 빙그레 이글스 감독에 이어 이 부문 최소 경기 2위 기록을 세웠다.
     
    선발 이영하가 5⅓이닝 동안 6피안타 2볼넷 5탈삼진 2실점으로 막아내며 승리를 안겼다. 김 감독은 "나도 (이영하에게) 고맙다 말해줘야 하느냐"라고 웃은 뒤 "최근 2경기 연속으로 안 좋아서 염려되는 경기였는데 (이)영하가 집중력 있게 잘 던져줬다"고 칭찬했다.

    이영하는 2019년 17승을 거두며 선발 에이스로 떠올랐지만 이후 부진에 빠졌다. 최근 2년간 하락세를 보이며 불펜으로 자리를 옮겼다.

    올 시즌 다시 선발에 합류한 이영하에 대해 김 감독은 "이제는 선발을 계속 맡아줘야 한다"면서 "어제 이기면서 영하가 좋아질 수 있는 계기가 됐다. 나에게도 영하에게도 의미 있는 경기였다"고 말했다.

    9회말 마무리 투수로 등판해 무실점 호투를 펼친 김강률에 대한 칭찬도 빼놓지 않았다. 김강률은 시즌 9번째 세이브를 올리며 최준용(롯데)와 이 부문 공동 2위에 자리했다.

    김 감독은 "작년에도 공 자체는 좋았는데 제구력이 안 좋아서 기복이 있었다"면서 "올해는 제구력이 점차 좋아지면서 자신감이 생겼다"고 평가했다.

    LG와 3일 경기에서는 3 대 2로 앞선 8회말 등판해 2피안타 2실점으로 역전패를 허용했다. 하지만 김 감독은 "못 던진게 아니라 그날은 LG 타자들이 잘 쳤다"면서 "계속 자기 공을 던지고 있다. 상대가 잘 칠 때는 어쩔 수 없다"고 김강률을 감쌌다.
     
    이날 LG와 어린이날 라이벌전에는 최승용이 선발로 나선다. 김 감독은 "딱히 주문할 게 없다. 저번 경기에서도 너무 잘해줬기 때문에 본인이 던지는 대로 던지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며 "나이에 비해 멘탈과 구위 좋다. 나머지는 타자들이 잘 쳐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