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분당갑이냐 계양을이냐' 이재명·안철수 등판론에 판 커지는 재보선

국회/정당

    '분당갑이냐 계양을이냐' 이재명·안철수 등판론에 판 커지는 재보선

    핵심요약

    20대 대선에 출마했던 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과 안철수 인수위원장의 6.1 재보선 선거 출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두 사람 모두 선거 지형이 유리한 곳에 나설 것으로 보이지만, 당 내에서는 정치적 계산에 따른 명분 없는 출마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과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 국회사진취재단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과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 국회사진취재단
    20대 대선에 출마했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과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의 6.1 재보선 출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과 국민의힘 모두 두 거물급 인사를 위한 전략공천 카드를 열어뒀다.
     
    지방선거를 염두에 둔 정치적 계산 속 두 사람 모두 선거 지형이 유리한 지역구에 출사표를 던질 것으로 보이는데, 명분 없는 출마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4일 오는 6.1 지방선거와 맞물려 재보궐선거가 치러지는 지역구 7곳 모두를 전략선거구로 지정했다. 이 중 인천 계양을은 서울시장에 출마한 송영길 전 대표가 총선에서 5번 내리 당선된 것으로 민주당 텃밭으로 분류되는 곳이다.
     
    당내 강성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이 고문이 인천 계양을에 출마해야 한다는 여론이 거세다. 당 내에서도 이 고문의 출마로 민주당에 불리한 수도권 판세를 뒤집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지방선거 상황이 많이 어려워지고 있기 때문에 지난 대선에서 이 고문을 지지했던 분들의 마음을 다시 결집하는 것이 중요한 전략"이라며 "직접 출마해달라는 인천이나 수도권, 또는 전국의 요구들이 있기에 그 부분을 열어놓고 지도부가 판단해보자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다만, 이 고문의 출마 자체를 반대하는 목소리도 존재한다. 민주당 관계자는 "대선 패배의 여파가 남은 상태에서 전당대회 출마론도 시기상조라는 우려가 많은 것이 사실"이라며 "이 고문이 인천과 아무 연고가 없다는 점도 지역 유권자에 대한 예의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인천에 지역구를 둔 민주당 의원들의 회동에서도 이 고문의 출마 여부에 대한 뚜렷한 결론이 내려지지 못했다. 민주당 유동수 의원은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의견 일치는 어려운 사안"이라며 "(출마를) 반대하시는 분들도 후보 자체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후보를 생각해서 여러 시각이 있다는 이야기가 있었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내에서는 안철수 인수위원장의 등판론이 힘을 얻고 있다. 김은혜 의원의 경기지사 출마로 공석이 된 분당갑 지역구에 안 위원장이 출마한다는 시나리오다. 지방선거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경기도에서 국민의힘이 승리를 장담할 수 없기 때문에 안 위원장의 출마로 시너지 효과를 내야 한다는 취지다.
     
    현재 국민의힘은 재보궐 선거 전략공천부터 후보자 추가 공모까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 상태인데, 안 위원장은 분당갑 출마 여부를 두고 막판 고심 중이다. 안 위원장 측 관계자는 "출마 여부에 대해 다양한 의견들을 듣고 있는 상황으로 가장 중요한 것은 본인의 의지"라며 "10년 이상 정치를 해 왔던 상계동 주민들을 설득하는 일이나, 연고가 없던 분당 지역 주민들의 마음을 살 방법도 검토해야지 정치적인 유불리만 따져서는 안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안철수 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윤석열 정부의 110대 국정과제를 설명하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안철수 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윤석열 정부의 110대 국정과제를 설명하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내에서는 안 위원장이 계양을에 출마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재명 고문이 출마한다고 했을 때, 우리도 거물급 인사로 맞불을 놓아야 한다"며 "일단 민주당의 최종 결정을 보고, 본인의 판단을 기다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준석 당대표도 안 위원장이 계양을에 출마해야 한다는 당내 의견에 대해 "단순히 정치적으로 큰 인물일수록 험지 출마를 권장받는 맥락에서 나온 발언"이라고 평가했다.
     
    이처럼 재보궐 선거의 판 자체가 커지는 가운데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상대방의 거물급 인사를 험지에 출마하도록 유혹하고 있다.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는 "당선되기 위한 목적만으로 인천 계양에 출마한다면 해당 지역 시민들이 과소평가되고 있다는 생각에 다소 불쾌하실 것"이라며 "차라리 이 고문이 직접 설계했다고 하는 대장동이 있는 분당갑에 출마해 당당하게 평가·검증받는 게 어떨지 제3자 입장에서 권유해 드리고 싶다"고 언급했다.
     
    민주당 노웅래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박지훈의 뉴스킹에서 '안철수 위원장의 계양을 출마로 인한 빅매치 성사'에 대한 질문에 "대선 패배로 가라앉아 있는 것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라도 빅매치는 의미 있는 것이고, 민주당이나 이 고문 입장에서는 빅매치를 마다할 이유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