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1차전 7골, 2차전 4골…대구, 산둥 완파하고 ACL 16강 '청신호'

축구

    1차전 7골, 2차전 4골…대구, 산둥 완파하고 ACL 16강 '청신호'

       기뻐하는 대구FC 선수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기뻐하는 대구FC 선수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대구FC가 산둥 타이산(중국)을 완파하고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동아시아권역 조별리그 F조 선두로 올라섰다.
       
    대구는 27일 태국 부리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ACL 조별리그 F조 5차전에서 산둥에 4 대 0으로 이겼다. 산둥과 첫 경기 7 대 0 이은 연속 대승이다.
       
    대구는 같은 날 라이언 시티에 6 대 0으로 이긴 우라와 레즈(일본)와 나란히 3승 1무 1패, 승점 10을 기록했지만 상대 전적에 앞서 선두로 도약했다. 오는 30일 라이언 시티(싱가포르)와 6차전에 승리하면 조 1위로 ACL 16강에 진출한다.
       
    대구는 경기 시작 8분 만에 제카가 중거리포를 터드렸다. 상대 수비들이 방심한 사이 기습적으로 오른발 슛을 때린 것이 상대 골키퍼의 허를 찔렀다. 4분 뒤 코너킥 상황에선 김진혁이 머리로 받아낸 공을 홍정운이 밀어 넣어 2 대 0으로 달아났다.
       
    후반 12분 이근호는 헤딩골로 사실상 승부의 쐐기를 박았고 후반 21분엔 교체로 투입된 오후성이 개인기 후 페널티박스 안에서 왼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경기 후 대구 가마 감독은 "부상당한 선수도 없고 득점도 만들었다"면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우리가 원하던 결과로 승점을 얻어서 만족스럽다"고 평가했다. 
       
    가마 감독은 "몇 점 차로 이기는 것이 사실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경기였지만, 선수들이 자신감을 얻을 수 있는 좋은 경기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선수 경기에 잘 집중했고 운영도 잘했다"며 "선수들이 만들어낸 결과에 만족스럽다"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