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장제원 "문 대통령, 검수완박 중재안에 거부권 행사하리라 본다"

뉴스듣기


국회/정당

    장제원 "문 대통령, 검수완박 중재안에 거부권 행사하리라 본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이 어떤 것 원하는지 판단해 거부권 행사하리라 믿어"
    "윤 당선인, 검수완박=부패완판 변함 없지만 거부권 없어"

    장제원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이 26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사무실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장제원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이 26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사무실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제원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은 26일 더불어민주당의 '검수완박 중재안' 처리 움직임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장 비서실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들이 찬성하는 것도 아니고 형사사법 체계를 이렇게 흔들어 놓는 것을 졸속으로 문 대통령 임기 말기에 해야되는 것인지, 국민의 뜻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검수완박 중재안'에 대해 "박병석 국회의장의 중재로 이뤄진 양당 간 합의가 잘 됐다고 생각한다"며 중재안에 힘을 실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장 비서실장은 "검찰을 무력화시키고 수사권을 빼앗아 버리는 것에 대해 문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국민이 어떤 것을 원하는지 잘 판단하고 거부권을 행사하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장 비서실장은 '검수완박 중재안'에 대해 "검찰이 마음에 안 든다고 검찰의 수사권을 다 뺏어버리겠다면 방송이 마음에 안 든다고 방송을 통폐합 하는 것과 무엇이 다르냐"며 "정치권에서 헌법 가치를 지켜야 할 책무를 저버리는 것이 저는 도저히 납득이 안된다"고 비판했다. 중재안에서 검찰의 직접 수사 범위에 선거가 빠진 것에 대해서도 "국회의원들이 '불(不) 수사 특권'을 가지자는 건가"라고 되물었다.

    장제원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이 26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사무실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장제원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이 26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사무실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울러, 장 비서실장은 윤 당선인이 여야의 '검수완박 중재안' 합의 전에 세부 내용을 알고 있었는지에 대해 "구체적인 법안에 대한 것들을 논의할 그런 건 아니다"라며 "그것은 국회와 여야의 몫"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것보다는 (윤 당선인은) '검수완박은 부패완판'이라는 생각이 전혀 변한 게 없다"며 "그런데 대통령 당선인이 거부권이 있나.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윤 당선인은 이런 것보다 민생에 전념하겠다는 입장을 계속해왔다. 그런데 다수 정당의 힘으로 잘못돼 가는 상황을 엄중하게 지켜보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 비서실장은 대통령 비서실 인선 발표가 지연되는 데 대해 "행정부를 깔고 앉는 대통령실이 아니라, 함께 조율하고 결정된 사안에 대해 국민을 설득하는 대통령실을 만들기 위해 인선에 굉장히 신중을 기하고 있다"며 "대통령실은 가장 겸손하게 가자고 해서 슬림화하자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안철수 인수위원장이 건의한 대통령실 교육과학수석 신설에 대해선 "필요성은 있다고 본다"면서도 "교육부의 자체 개혁이 우선이고, 교육과학수석이 필요한지는 차후에 논의해야겠다"고 언급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