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인

    이은해, 복어 이용 살해시도 혐의 부인…"같이 먹었다"

    뉴스듣기
    '계곡사망사건' 피의자 이은해(왼쪽)와 공범 조현수가 지난 19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는 모습. 인천=황진환 기자'계곡사망사건' 피의자 이은해(왼쪽)와 공범 조현수가 지난 19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는 모습. 인천=황진환 기자
    '계곡 사망 사건' 피의자 이은해(31·여)가 남편 A(사망 당시 39세)씨에게 복어 독을 먹여 살해하려 했다는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채널A는 이은해가 전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때 재판부에 제출한 자필진술서에서 "언론에 나와 있는 부분에 허위사실이 난무하고 있다"며 억울함을 드러냈다고 20일 보도했다.
     
    이은해는 A4 용지 2장 분량의 이 진술서를 통해 도주한 이유와 복어 독 살해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지난해 12월 검찰 조사를 앞두고 도주한 이유에 대해 공범인 조현수(30)가 "감금과 강압적 수사를 받았다"는 이유를 들었으며, "무서워 함께 도망치게 된 선택을 한 자신이 너무 원망스럽다"고 적은 것으로 전해졌다.
     
    '계곡 살인 사건' 피의자 이은해가 지난 19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계곡 살인 사건' 피의자 이은해가 지난 19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이은해는 2019년 2월 강원도 양양의 한 펜션에서 남편 A씨에게 복어 피 등을 섞은 음식을 먹여 살해하려 했다는 혐의도 부인했다. 그는 "복어를 구매해 회 손질을 맡겼고 누구 하나 빠짐없이 맛있게 먹었다"며 "복어 독으로 음독 살해하려 했다면 왜 다 같이 먹었겠나. 식당은 독이 섞인 부분을 절대 주지 않는다"고 반박했다고 채널A는 전했다.
     
    다만 이은해는 텔레그램으로 조현수에게 '복어 피를 넣었는데 왜 안 죽지'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에 대해 "너무나도 나쁜 얘기를 나눈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검거 후 진술을 회피하는 등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인 것에 대해서는 '부당한 대우를 받지 않기 위해서'라고 해명했다. 그는 "변호인 조력 없이 조사를 받고 부당한 처우를 당했던 조현수처럼 같은 일을 겪게 되진 않을까 해서 변호사 입회하에 조사를 받겠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이은해는 재판부에는 "넓은 아량으로 기회라는 밧줄을 주신다면 잘못된 선택을 되풀이하지 않겠다"고 밝혔지만 19일 결국 구속됐다.
     
    검찰은 일단 구속된 이은해와 조현수의 도주를 도운 조력자 수사에 집중하고 있다. 검찰은 이들의 도피를 도운 사람이 최소 4명인 것으로 보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