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72세 틱톡 할머니, 정치 풍자 개그 올렸다가 '체포'

뉴스듣기


국제일반

    72세 틱톡 할머니, 정치 풍자 개그 올렸다가 '체포'

    • 2022-04-21 07:10
    뉴스듣기

    '증오 조장' 혐의로 재판 회부…시민단체 "표현 자유 보장돼야"

     베네수엘라 시민단체 트위터 베네수엘라 시민단체 트위터베네수엘라의 70대 여성이 정치인들을 소재로 한 개그 영상을 소셜미디어에 올렸다가 '증오 조장' 혐의로 체포되는 일이 벌어졌다.

    20일(현지시간) 베네수엘라 시민단체 '에스파시오 푸블리코'와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틱톡 사용자인 올가 마타 데힐(72)과 아들에 대해 체포 명령이 내려진 것은 지난 14일이었다.

    그가 틱톡에 올린 21초 분량의 짧은 영상이 문제였다.

    이 영상에서 마타 데힐은 두건을 쓰고 앞치마를 쓴 채 아레파 반죽을 하는 모습으로 등장한다. 아레파는 옥수수로 만든 베네수엘라 빵으로, 보통 안에 고기나 야채, 치즈 등을 채워 먹는다.

    화면 밖 한 여성이 마타 데힐에게 "어떤 아레파가 있느냐"고 묻자 그는 달걀이 들어간 '타렉 윌리암 사브', 모르타델라 소시지가 들어간 '우고 차베스', 달걀 스크램블이 든 '디오스다도 카베요'가 있다고 말했다.

    각각 베네수엘라 검찰총장, 전 대통령, 전 부통령의 이름으로, 그들을 둘러싼 논란을 재료 이름과 연결한 말장난이었다.

    가령 달걀 스크램블을 가리키는 '페리코'는 코카인의 은어로도 쓰이는데, 카베요가 마약 범죄 연루 혐의를 받는 점을 꼬집은 것이었다.

    결정적인 것은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부인 실비아 플로레스 여사의 이름을 딴 마지막 아레파였다.

    '실비아 플로레스' 아레파는 속을 채우지 않은 것으로, 베네수엘라에선 이런 아레파를 '과부(viuda) 아레파'로 부른다.

    화면 밖 여성이 "그녀(영부인)는 아직 과부가 아니지 않느냐"고 묻자 마타 데힐이 "그렇지만 그게 모두가 원하는 바"라고 말하는 데서 영상은 끝난다.

    영상이 공개된 후 베네수엘라 검찰은 마타 데힐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마두로 대통령 살해를 부추겼다"며 증오 조장 혐의를 씌워 잡아들였다.

    다만 논란이 커지자 검찰은 지난 18일 그를 풀어주고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받도록 했다. 사브 검찰총장은 마타 데힐의 공개 사과 영상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문제의 틱톡 영상은 현재 마타 데힐의 계정에서 삭제된 상태다.

    마두로 정권은 지난 2017년 증오금지법을 제정해 증오와 불관용을 담은 메시지를 유포하는 이는 최고 징역 20년형까지의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불관용에 맞선다는 취지와 달리 정권 비판 목소리를 잠재우는 수단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WP에 따르면 지난 2018년 소방관들이 마두로 대통령은 당나귀에 비유한 영상을 올렸다가 역시 증오 조장 혐의를 받고 체포되기도 했다.

    시민단체 에스파시오 푸블리코는 "유머는 범죄가 아니다"라며 "모든 시민은 표현의 자유를 행사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