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측 "정호영 '40년 지기' 잘못된 사실…청문과정 지켜볼 것"[영상]

뉴스듣기


국회/정당

    尹측 "정호영 '40년 지기' 잘못된 사실…청문과정 지켜볼 것"[영상]

    뉴스듣기

    배현진 대변인 "서울과 대구서 학창시절 보내…40년 지기는 잘못된 사실"
    정 후보자 지역 언론 인터뷰서 "40년을 한결같은 친구"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대문구 국민연금공단 서울북부지역본부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대문구 국민연금공단 서울북부지역본부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이 19일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윤 당선인이 '40년 지기'라는 표현은 잘못 알려진 사실"이라며 선을 그었다. 정 후보자의 '아빠 찬스' 관련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윤 당선인과의 인연에 거리두기를 시도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온다.
     
    배현진 당선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 후보자를 고심하는 이유가 윤 당선인과의 40년 지기라는 친분 때문이라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 "정 후보자도 '지기'라는 표현이 상당히 민망하다고 언론에 말을 한 걸로 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40년 지기라는 표현이 인용 보도되는 것을 많이 봤는데 두 분은 서울과 대구에서 학창시절을 보냈고, 검사와 의사로 각자의 전문 분야에서 활동했다"며 "40년 지기라는 표현은 잘못된 사실"이라고 말했다.
     
    정 후보자는 지난달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윤 당선인과의 '40년 지기' 인연을 소개한 바 있다. 정 후보자는 "40년을 한결같은 친구"라며 "어릴 적부터 식사라도 할 때면 늘 먼저 계산을 하려 했다. (초임 검사 시절) 공무원 봉급을 받아 가면서도 주변에는 아낌없이 베풀던 모습이 아직도 기억난다"고 윤 당선인을 회고했다.
     
    이어 "그러면서도 서울중앙지검장 시절에는 밥을 한번 사려고 했더니, 자기 몫은 이미 계산을 해놨던 기억이 있다. 그만큼 공과 사에 대한 구분도 잘 됐던 친구"라며 "굉장히 박학다식하고 웅변가"라고도 설명했다.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대문구 국민연금공단 서울북부지역본부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대문구 국민연금공단 서울북부지역본부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윤 당선인 측은 정 후보자 관련 의혹에 대해 인사청문회를 기다리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배 대변인은 "국민 앞에 나서서 정확한 자료 가지고 소명할 시간은 국회청문회자리이기 때문에 그 자리 지켜보며 기다리고 있다"며 "실질적으로 제기된 여러 의혹을 자료와 증거를 가지고 여야 의원들이 확인할 수 있는 국민에게 법적으로 보장된 자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다만 "윤 당선인이 '부정한 팩트'라고 말했던 것은 법적인 책임을 넘어서 도덕성까지 한 차원 높은 차원에서 국민 눈높이에 맞는 사항이 있는지 없는지 국민과 언론과 함께 지켜보고 있는 말"이라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