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법조

    文 면담 마친 김오수 "검수완박 법안 문제점 말씀드려"

    연합뉴스·청와대 제공연합뉴스·청와대 제공
    김오수 검찰총장이 18일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검찰 수사권 폐지를 골자로 하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의 문제점을 상세히 전했다고 밝혔다.

    김 총장은 이날 오후 문 대통령과 면담을 진행한 뒤 오후 7시쯤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돌아와 "검찰 구성원들을 대표해서 소위 검수완박 법안의 여러가지 문제점에 대해 상세하고 충분하게 말씀 드렸다"면서 "검찰 수사의 공정성 중립성 확보 방안에 대해 말씀 드렸다"고 밝혔다.

    면담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서는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내용에 대해서는 따로 청와대에서 말씀이 있을 거 같다"면서 "그 내용을 여기서 말씀드리기는 적절하지 않아 양해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사표 반려에 대해서도 "그 부분도 청와대에서 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오수 검찰총장이 탑승한 차량이 18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면담을 위해 대검찰청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김오수 검찰총장이 탑승한 차량이 18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면담을 위해 대검찰청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김 총장은 전날17일 입장문을 내고 사의를 표명했다. 이에 전국 고검장들은 이날 오전부터 대검에 모여 긴급 회의를 열었다. 회의는 오후 4시 종료됐지만, 문 대통령과 김 총장의 면담 소식이 알려지며 고검장 회의 결론 발표 시점도 늦춰졌다.

    고검장들은 대통령 면담 결과를 확인하고 입장을 정리해 공개하기로 의견을 모은 뒤 김 총장이 대검으로 복귀하길 기다렸다. 이날 고검장 회의에는 이성윤 서울·김관정 수원·여환섭 대전·조종태 광주·권순범 대구·조재연 부산고검장 등 고검장 6명 전원이 참석했다. 사의를 표명한 조남관 법무연수원장(고검장급)은 지난 8일 회의와 달리 이번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