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정부 영상에 '파오차이'…식약처 "잘못 표기, 즉시 삭제"[이슈시개]

문화 일반

    정부 영상에 '파오차이'…식약처 "잘못 표기, 즉시 삭제"[이슈시개]

    핵심요약

    식약처가 제작·배포한 영상에서 김치를 '파오차이'라 표기한 사실이 드러나 서경덕 교수가 "정부 기관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력 비판했습니다. 식약처는 동영상을 즉시 삭제 조치하며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사과했습니다.

    김치찜을 '파오차이'라 표기한 장면. 유튜브 캡처·서경덕 교수 SNS 캡처김치찜을 '파오차이'라 표기한 장면. 유튜브 캡처·서경덕 교수 SNS 캡처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제작한 영상에서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정부 기관에서 이런 실수를 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식약처는 지난 2월 10일 유튜브 채널에 '임신부 건강을 위한 나트륨 다이어트!-덜 짜게 먹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임신부가 입덧으로 인해 김치찜과 같은 자극적인 음식을 먹는다는 사연이 등장한다. 이어 김치찜 나트륨 함량을 설명하는 장면이 나온다. 식약처는 이 영상을 한국어,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로 번역해 배포했다.

    서 교수는 14일 자신의 SNS에 "(해당 영상) 중국어 자막에서 '파오차이'(泡菜) 표기가 두 번이나 나온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는 우리나라 고유의 발효음식 김치의 중국어 번역 및 표기를 '신치(辛奇)'로 명시했는데, 같은 정부 기관에서 이런 실수를 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성토했다.

    "특히 식약처는 김치에 관련한 다양한 일을 진행하는 기관이기에, 이번 일로 인해 국민들은 더 큰 실망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란 얘기다.

    앞서 서 교수는 지난 11일에도 국내 유명 베이커리가 '납작 김치고로전' 신제품을 출시하며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한 사실을 비판하기도 했다.

    파오차이는 양배추나 무를 염장한 중국 쓰촨성 절임 요리로 서양 피클과 비슷하다. 그러나 지난 2020년부터 중국내 최대 포털사이트인 바이두에 '김치가 파오차이에서 유래했다'고 오기하거나, 일부 누리꾼들이 김치를 전통중국요리로 소개하는 등 왜곡이 계속되고 있다.

    서경덕 교수 SNS 캡처서경덕 교수 SNS 캡처이 같은 논란에 식약처는 14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문제를 인지하고 현재 영상을 삭제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후 보도자료를 내어 "잘못된 표기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식약처는 동영상 제작 과정에서 김치의 중국어 표기 용례가 '신치'로 변경된 것을 확인하지 못했다며 "이번 사례를 계기로 오류가 재발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사과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