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만 해역서 우리 선원 6명 탄 예인선 실종…해경함정 급파

뉴스듣기


국방/외교

    대만 해역서 우리 선원 6명 탄 예인선 실종…해경함정 급파

    뉴스듣기
    핵심요약

    322톤 교토1호, 부속선 예인한 채 부산-인도네시아 항해중 조난

    연합뉴스연합뉴스대만 해역에서 우리나라 선원들이 승선한 예인선이 실종돼 정부와 대만 당국이 공동 수색 및 구조작업을 진행 중이다.

    7일 외교부에 따르면 대만 당국은 이날 오전 9시 50분쯤(한국 시간) 대만 서쪽 18해리 해상에서 '교토1호'로부터 조난 신고를 접수했다고 우리 정부에 통보해왔다. 이 선박에는 한국 국적 선원 6명이 타고 있었다.

    시에라리온 선적의 322톤짜리 교토1호는 부속선인 교토2호를 예인해 부산항을 출발, 인도네시아 바탐항으로 항해 중이었다. 교토2호는 현장에서 발견됐지만 정작 교토1호는 실종된 것으로 추정된다.

    대만 당국은 조난 신고 접수 직후 현장에 경비함과 헬기를 투입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자체적으로 긴급대책반을 구성해 24시간 체제를 가동 중이다.

    우리 외교부는 재외국민대책본부와 주타이베이 대표부 현장지휘본부를 가동했고 해양경찰청은 사고 해역에 경비함 1척을 급파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