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 당선인, 국정운영 '잘할 것' 54% vs '잘못할 것' 40%

뉴스듣기


국회/정당

    윤 당선인, 국정운영 '잘할 것' 54% vs '잘못할 것' 40%

    뉴스듣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 6일 점심 일정을 위해 서울 통의동 집무실을 나서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 6일 점심 일정을 위해 서울 통의동 집무실을 나서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차기 정부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적 전망이 54%, 부정적 전망이 40%인 여론조사 결과가 7일 나왔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4~6일 전국 18세 이상 1009명을 대상으로 시행해 이날 발표한 전국지표조사(NBS) 결과, '윤 당선인이 차기 정부 국정수행을 잘할 것으로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잘할 것'이라는 응답은 54%, '잘 못할 것'이라 답한 경우는 40%였다. 긍정·부정 기대의 격차는 14%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에서 확연히 앞섰지만, 과거 대통령들의 당선인 시기 여론과 비교하면 낮은 편이다.

    지역별로는 긍정반응이 대구·경북(70%)이 최고였고, 광주·전라(29%)가 최하를 기록했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78%)·중도(50%)·진보(31%)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70세 이상(73%)에서 가장 높았고 40대(39%)가 가장 낮았다.

    당선 이후 윤 당선인에 대한 인식이 '좋아졌다'는 응답은 29%, '나빠졌다'는 응답은 20%로 나타났다. 당선 전과 변화가 없다는 응답은 49%였다.

    6월 지방선거와 관련해서는 '정부 견제론'보다 '국정 안정론'이 더 목소리가 높았다.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국민의힘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가 52% '새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민주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응답은 39%였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 평가는 46%, 부정 평가는 47%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6%, 더불어민주당 32%, 정의당 5%, 국민의당 3%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이고 응답률은 17.5%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