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역주행 1년 맞은 브레이브걸스의 인사 "땡큐"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가요

    [현장EN:]역주행 1년 맞은 브레이브걸스의 인사 "땡큐"

    뉴스듣기
    핵심요약

    4년 전 곡 '롤린'으로 깜짝 역주행, 재기 성공
    음악방송 첫 1위 했던 지난 14일 새 미니앨범 '땡큐' 발매하고 오늘 쇼케이스
    큰 사랑 보내준 팬과 대중을 위해 준비한 타이틀곡 '땡큐'
    '레트로 퀸' 수식어 얻고 싶고 '음악방송 1위' 꿈꿔

    걸그룹 브레이브걸스가 23일 오후 서울 양천구 로운아트홀에서 여섯 번째 미니앨범 '땡큐' 발매 쇼케이스를 열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걸그룹 브레이브걸스가 23일 오후 서울 양천구 로운아트홀에서 여섯 번째 미니앨범 '땡큐' 발매 쇼케이스를 열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지난해 2월 말, 누군가에겐 생소하지만 누군가에겐 숨은 명곡이었던 '롤린'(Rollin')이 유튜브에서 급격한 인기를 얻었다. 군 위문 공연을 중심으로 무대와 댓글을 모은 영상이 폭발적인 조회수를 기록했고, 이에 힘입어 음원 차트에서도 빠르게 역주행을 시작했다. 입소문이 난 지 한 달이 채 안 되어 SBS '인기가요'에서 1위를 하는 진기록도 썼다. 2017년 발매된 곡으로 대단한 뒷심을 보인 브레이브걸스의 이야기다.

    브레이브걸스가 돌아왔다. '롤린'이 재발견돼 대박을 터뜨리고 나서 첫 번째 컴백은 아니지만, 역주행 후 1년이 흐른 시기에, 음악방송 첫 1위를 했던 날에 맞춰 여섯 번째 미니앨범 '땡큐'(THANK YOU)를 냈다. 동명의 타이틀곡을 포함해 총 5곡이 담긴 이번 앨범은 한마디로, 아낌없는 사랑을 보내준 이들을 향한 '감사 인사'다.

    23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로운 아트홀에서 브레이브걸스 미니 6집 '땡큐' 쇼케이스가 열렸다. MC 김일중이 진행한 이날 행사에서 브레이브걸스는 타이틀곡 '땡큐'와 수록곡 '물거품'(Love Is Gone) 무대를 펼쳤다.

    브레이브걸스가 미니 6집 타이틀곡 '땡큐' 무대를 펼치고 있다. 황진환 기자브레이브걸스가 미니 6집 타이틀곡 '땡큐' 무대를 펼치고 있다. 황진환 기자이번 앨범은 브레이브걸스가 하고 싶은 말을 담았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유나는 "저희 역주행을 보시고 다시 한번 도전하겠다고 한 분들, 희망을 얻으셨다는 분들, 각자의 자리에서 곧 기적을 맞을 분들에게도 버텨줘서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민영은 "올해 첫 활동, 첫 앨범이기 때문에 멤버들, 회사 프로듀서분들과 많이 이야기 나눴는데 공통된 얘기가 '작년 한 해 너무 감사했다'라는 거였다.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 그 감사함을 제대로 전달한 적이 없는 거 같았다. 팬들이 버텨줘서 고맙다고 항상 말씀해 주시는데, 이번 활동을 통해 '팬들이 있어서 저희가 버틸 수 있었고 항상 고맙다'라는 말을 전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유정은 "역주행 전에도 컴백에 대한 부담감은 항상 가지고 준비하는 편인데, 신나고 에너지 넘치는 곡으로 (활동)하는 건 전과 다르지 않지만 (이번엔) 직접 하고 싶은 메시지를 담은 것이 특징"이라고 전했다.

    왼쪽부터 브레이브걸스 민영, 유정. 황진환 기자왼쪽부터 브레이브걸스 민영, 유정. 황진환 기자타이틀곡은 '땡큐'다. 디스코 펑크를 베이스로 한 레트로 팝 장르 곡으로 그루비한 베이스, 토크 박스의 독특한 사운드가 조화롭다. 가사는 지난 한 해 브레이브걸스가 겪은 기적 같은 일을 고마워하는 내용이다.

    은지는 "('땡큐'가) 디스코 펑크를 베이스로 한 레트로 팝 장르 곡이어서 저희 감성을 잘 느끼실 수 있을 것 같다. '뉴트로 퀸'이라는 수식어가 갖고 싶다"라고 바랐다.

    이번 앨범에는 '우리끼리'(You and I), '물거품', '캔 아이 러브 유'(Can I Love You), '땡큐' 리믹스 버전까지 총 5곡이 실렸다. '우리끼리'는 하우스 기반의 댄스 팝으로 신나는 멜로디와 상반되는 서정적인 가사가 특징이다. 민영이 "진짜 좋아하는 노래"라고 소개한 '물거품'은 떠나버린 사랑을 물거품에 비유한 감성 댄스곡으로 어쿠스틱 기타 연주가 감상 포인트다.

    왼쪽부터 브레이브걸스 은지, 유나. 황진환 기자왼쪽부터 브레이브걸스 은지, 유나. 황진환 기자'캔 아이 러브 유'는 이별 후유증으로 찢기고 무너진 마음을 애절한 가사로 풀어낸 슬픈 댄스곡이다. 마지막 트랙인 '땡큐' 리믹스 버전은 미니멀함이 매력적인 딥테크 하우스 장르 곡으로 아카펠라와 클래식한 사운드를 조화롭게 담아냈다.

    은지는 이번 앨범을 통해 이루고 싶은 성과로 '음악방송 1위'를 꼽았다. 그는 "차트에 진입한다면 너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발매와 동시에 차트에 진입하게 돼서 그건 이룬 것 같다. 음악방송 1위를 너무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번 컴백을 준비하면서 엠넷 경연 프로그램 '퀸덤2'에도 나가게 된 브레이브걸스는 어느 때보다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은지는 "경연을 통해서 좀 더 성장할 수 있는 모습 보여드리는 게 목표다. 또 글로벌 팬들에게 저희 그룹을 더 알릴 기회라고 생각해 출연을 결심했다"라고 답했다.

    브레이브걸스가 미니 6집 수록곡 '물거품'을 선보이고 있다. 황진환 기자브레이브걸스가 미니 6집 수록곡 '물거품'을 선보이고 있다. 황진환 기자민영은 "저희가 친구가 저희끼리밖에 없어서 다른 출연자들과 친분 생기는 것을 많이 기대하고 있다"라며 "새로운 친구가 생겼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브레이브걸스는 오늘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앨범 활동에 돌입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