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 원년에 꺾였던 사교육비 지난해 사상 최고치 급등

뉴스듣기


경제 일반

    코로나 원년에 꺾였던 사교육비 지난해 사상 최고치 급등

    뉴스듣기

    지난해 사교육비 총액 23.4조, 전년 대비 21.0%↑…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도 36.7만 원, 21.5%↑

    2021년 초중고사교육비조사 결과. 통계청 제공2021년 초중고사교육비조사 결과. 통계청 제공코로나19 사태 원년에 한풀 꺾였던 사교육비 증가세가 1년 만에 다시 맹렬한 기세로 반등했다.

    통계청과 교육부가 11일 발표한 '2021년 초중고사교육비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사교육비 총액은 약 23조 4천억 원으로, 2007년 조사 시작 이후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간 사교육비 총액은 2019년 약 21조 원으로 사상 처음 20조 원을 넘는 등 매년 증가세를 지속했으나 코로나19가 들이닥친 2020년에는 19조 4천억 원으로, 전년보다 7.8%나 감소했다.

    전년 대비 사교육비 총액 증가율 -7.8%는 가장 큰 감소 폭이었다.

    2020년 사교육 참여율 또한 전년 보다 7.7%포인트 감소한 67.1%로, 조사 이래 가장 낮은 참여율과 가장 큰 감소 폭을 나타냈다.

    주당 사교육 참여 시간 역시 전년 대비 1.2시간 감소한 5.3시간으로, 조사 이래 가장 짧았고 감소 폭은 가장 컸다.

    정부 방역 조치로 학사 일정이 중단되고 학원도 강제 휴원 조치를 겪은데다가 부모들 또한 자녀들의 감염을 우려해 학원 등을 통한 사교육에 소극적이었던 데 따른 결과였다.

    그러나 지난해 학사 일정이 거의 정상화하고 초중고생들이 학원으로 복귀하는 행태를 보이면서 사교육 참여율과 사교육비 총액도 급증했다.

    통계청 임경은 복지통계과장은 "사교육 추세가 학사 일정 변화에 아주 밀접하게 연동되는 양상을 보이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36만 7천 원으로, 2020년 30만 2천 원 대비 21.5%나 증가하며 사상 최고치를 보였다.

    사교육 참여율과 주당 사교육 참여 시간도 각각 75.5%와 6.7시간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스마트 이미지 제공스마트 이미지 제공전체 학생이 아닌 사교육 참여 학생만 놓고 봤을 때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48만 5천 원으로, 2020년 대비 8.0% 늘었다.

    통계청 임경은 과장은 "지난해 사교육비 총액 등이 크게 늘어난 데는 코로나 원년인 2020년 이례적으로 감소했던 데 따른 '기저효과'도 작용했다"고 말했다.

    2020년에 견주면 지난해 증가율이 아주 가파르게 보이지만, 2020년을 떼어 놓고 2019년과 2021년을 비교하면 예년과 같은 수준의 증가율이 유지됐다는 것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