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규확진 사흘 만에 30만 명 아래…사망 229명 '역대 최다'

뉴스듣기


사회 일반

    신규확진 사흘 만에 30만 명 아래…사망 229명 '역대 최다'

    뉴스듣기

    11일 0시 기준 신규확진 28만 2987명
    사망 종전 최다보다 13명 많아
    위중증 1116명 역대 세 번째 기록

    지난 9일 서울 송파구 보건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이한형 기자지난 9일 서울 송파구 보건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이한형 기자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사흘 만에 30만 명 아래로 떨어졌다. 하지만 사망자는 하루 새 229명 발생해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1일 0시 기준 신규확진자가 28만 2987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틀 전인 9일(34만 2438)과 다음날인 10일(32만 7549) 30만 명을 넘었던 것에 비해면 다소 줄어든 수치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열흘 안에 최고 정점에 도달할 것이라며 주간 평균 확진자수를 최대 37만 명으로 예상했다. 신규 확진자는 파도치듯 오르락내리락하면서 점진적으로 우상향 하는 모습이다.
     
    사망자는 하루 동안 229명 발생해 역대 최다 규모다. 기존 최다 기록인 지난 5일의 216명보다 13명이 많다.
     
    연령별로 보면 80세 이상이 15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70대 49명, 60대 18명, 50대 7명이다. 청장년층인 40대에서 4명, 20대에서도 1명이 나왔다.
    지난 10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이한형 기자지난 10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이한형 기자누적 사망자는 9875명으로 1만 명에 육박했다. 누적치명률은 이틀째 0.17%다.
     
    병원에서 치료 중인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3명 증가해 1116명으로 나타났다. 역대 세 번째로 많은 수치로 나흘째 1천 명대다. 이달 중·하순쯤 위중증 환자가 1700~2750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당국은 예측했다.
     
    전국 코로나19 중증 병상 가동률은 61.5%(2751개 중 1693개 사용)로 전날(61.1%)보다 0.4%포인트 증가했다. 수도권 가동률은 57.3%이며 비수도권 가동률은 이보다 높은 71.7%다.
     
    재택환자는 131만 8051명으로 전날(129만 4673명)보다 2만 3378명 늘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