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제일반

    [영상]러시아, 끝내 전쟁 개시…바이든 "책임 물을 것"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 군을 투입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러시아는 돈바스 지역에서 특별 군사작전을 진행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는 TV로 중계된 특별 담화를 통해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위협을 용인할 수 없다"면서 "작전의 유일한 목표는 (돈바스의) 주민 보호"라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비무장화를 추구할 것"이라면서 우크라이나 정부군 병사는 즉각 무기를 내려놓고 귀가하라고 경고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러한 러시아의 움직임에 외국이 간섭할 경우 러시아는 즉각 보복할 것이라면서 이는 그들이 한 번도 본 적 없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미국 정부는 러시아의 군사작전을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격, 전쟁이라고 규정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의 군사작전 이후 성명을 내고 "오늘 밤 전 세계가 러시아군의 이유 없는 부당한 공격을 받고 있는 우크라이나 국민들과 함께 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푸틴 대통령은 재앙적인 인명피해와 사람들의 고통을 가져올 계획적인 전쟁(premeditated war)을 선택했다"며 "이번 공격(attack)이 가져올 희생과 파괴는 러시아에만 책임이 있으며, 미국과 동맹국들은 단결되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세계는 러시아에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밤 백악관에서 상황을 관찰한 뒤 다음 날 아침에 G7 대표들과 회의를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끝으로 "우리는 동맹에 대한 어떠한 공격도 저지할 수 있는 강력하고 단합된 대응을 보장하기 위해 NATO 연합국과 협력할 것"이라며 우크라이나의 용감하고 자랑스러운 국민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덧붙였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