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보건/의료

    재택환자 50만에 보건소 '업무 마비'…중앙 공무원도 투입

    지난 18일 응급환자 관리하던 30대 공무원 과로로 쓰러져
    금주 초 '방역外 업무 일시중단' 공문 시달…'번아웃' 심각
    "20만 확진 시 4천 명 이상 필요"…말일부터 최소 한 달 파견
    일부 보건소 세부내용 전화로만…소아·임신부 구별 안되기도

    지난 17일 서울 중구 보아스 이비인후과병원에서 재택치료 중인 환자에게 전화 걸어 비대면 진료를 보는 모습. 이한형 기자지난 17일 서울 중구 보아스 이비인후과병원에서 재택치료 중인 환자에게 전화 걸어 비대면 진료를 보는 모습. 이한형 기자오미크론 변이의 대확산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7만 명을 돌파하면서 전국적으로 재택치료를 받는 환자는 50만 명대에 접어들었다. 진단검사와 확진 통보부터 기초 역학조사와 환자 분류 등 지자체 방역 최전선에 있는 보건소 인력은 과로로 쓰러지는 등 심각한 '번아웃'에 놓여있는 상태다.
     
    정부는 하루 확진자가 20만 명에 이르는 상황을 대비해 현장에 필요한 인력 수요를 파악하고, 이달 말일부터 중앙부처 공무원을 최소 한 달 이상 파견해 방역 공백을 메우기로 했다.

    재택치료자 52만…고위험군 중심 관리에도 일선 보건소 '과부하' 

    23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전국에서 재택치료 중인 환자는 총 52만 1294명이다. 50만에 거의 육박했던 전날(49만 322명)보다 3만 972명이 늘었다.
     
    자택에서 치료를 받는 확진자가 10만에 근접한 서울(9만 8149명)을 비롯해 경기(14만 8383명), 인천(4만 1263명) 등 수도권만 해도 28만 7795명에 달한다. 전체 대비 절반을 넘는 비중(55.2%)이다.
     
    비수도권 지역도 △부산 3만 7425명 △경남 2만 6910명 △대구 2만 5069명 △전북 2만 617명 △충북 1만 8370명 △경북 1만 7049명 △충남 1만 5787명 △광주 1만 4733명 △대전 1만 3319명 △전남 1만 1432명 △강원 1만 410명 △울산 9629명 △제주 7342명 △세종 5407명 등 나날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서울 마포구 월드컵공원 평화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신속항원검사를 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서울 마포구 월드컵공원 평화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신속항원검사를 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앞서 정부는 이달 초 오미크론 대응체계로 전환하면서, 60세 이상 고령층과 50대 기저질환자 등 '집중관리군'에게만 치료용 키트를 지급하고 1일 2회 유선 모니터링을 실시하도록 재택치료를 개편했다. 그 외 대다수의 무증상·경증 환자들은 스스로 건강상태를 살피다가 증상이 악화되면 동네 병·의원의 비대면 진료를 받거나 단기외래진료센터를 찾아야 한다.
     
    중증 위험이 높은 고위험군에 의료·행정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방침에서 나온 대책이지만, 일선 보건소는 '업무 과중'과 '인력 부족'의 이중고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용인시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전 기흥보건소에서는 코로나19 응급환자 관리TF팀에서 근무하던 여성직원 A(30)씨가 의식을 잃고 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구급대원들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된 A씨는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며칠째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가 담당하던 업무는 재택치료 중 상태가 악화된 환자에 대한 병상 배정과 이송인데, 최근 확진자 폭증세로 격무에 시달려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비단 기흥보건소만의 문제는 아니다. 경남 진주시는 전 직원 1200여 명을 재택치료 행정안전센터에 모두 투입하고 있다. 1명당 재택치료자 2~6명을 맡는 셈인데, 어디까지나 임시방편인 데다 공무원 고유의 업무가 있는 만큼 이같은 '비상대응'을 지속하기는 무리라는 지적이다.
     
    전시 상황처럼 모든 직원이 방역에 매달려도 확진자 관리와 역학조사에 빈틈이 생기고 있는 와중에 행정업무 차질까지 우려되고 있다.

    방역外 업무 '일시중단'…말일부터 한 달 이상 중앙공무원 파견

    이에 정부는 이번 주 초 전국 보건소에 '방역 이외 업무는 일시 중단하라'는 공문을 내려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또 각 지자체별로 인력 수요를 조사해 총 필요인력을 산출하고, 중앙부처 공무원을 파견해 보건소 업무를 지원키로 했다.

    중수본 손영래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재택치료 대상자가 급증함에 따라, 보건소의 업무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지자체의 인력 재배치를 통해 6500명 정도의 인력을 확충했다"며 "중앙부처 공무원도 추가로 일선 방역현장에 배치해 추가확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르면 오는 28일부터 보건소에 배치될 것"이라며 "(파견자들은) 기초 역학조사나 문자 발송 등의 지원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고 부연했다.
     
    파견 기간은 '최소 1개월 이상'으로 정했다. 말일 이전이라도 준비가 완료된 부처는 즉시 인력을 파견토록 했다.
     
    중수본 박향 방역총괄반장은 "일괄적인 조정이라기보다, 이미 방역현장에서는 시급하지 않은 업무들은 중단하고 (방역업무에) 인력을 많이 배치하고 있다"며 "업무 평가를 하거나 실질적으로 행정파트에서 평가하는 것, 계획을 수립하는 것 등 뒤로 미룰 수 있는 것들은 최대한 미루고 지금 이 업무에 투입하도록 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체적으로 (하루) 한 20만 정도의 확진자가 늘어난다고 했을 때 추가로 소요되는 인력을 한 4천여 명 정도로 추계했다"며 "행정안전부와 협의해 중앙정부에서도 인력 지원을 함께할 수 있도록 계획을 수립해 즉시 시행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부는 환자 분류·안내 미비…"상담·처방 동네병원 꼭 고지돼야"

    서울 중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서울 중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한편, 정부가 지난 21~22일 이틀간 전체 보건소를 대상으로 확진 이후 문자 안내 등을 점검한 결과 일부 보건소는 확진자에 대한 통보 및 안내가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보건소 3곳(1%)은 문자 대신 전화로만 세부 내용을 통보했고, 6개소(2%)는 별도 관리가 필요한 소아·임산부를 따로 구별하지 않고 집중·일반관리군 여부만 안내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는 즉각 이에 대한 보완을 요청했다.
     
    다만, 모든 보건소는 확진 이후 안내문(문자 내 URL 포함)을 발송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다수 시·도 및 보건소 홈페이지 등에도 확진자·동거인 공통안내문, 확진 이후 대처방안 등이 공지되고 있었다.
     
    손 반장은 "모든 보건소에 확진 이후 확진자와 동거인 안내문에 전화상담과 처방이 가능한 병원 안내를 포함할 것, 특히 문자 안내 내용에 상담 전화번호·응급연락망 등 필요한 정보를 반드시 포함토록 조치했다"고 말했다.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