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노컷 리뷰]인간 존엄을 증명하는 발걸음 '1975 킬링필드, 푸난'

영화

    [노컷 리뷰]인간 존엄을 증명하는 발걸음 '1975 킬링필드, 푸난'

    애니메이션 '1975 킬링필드, 푸난'(감독 드니 도)

    애니메이션 '1975 킬링필드, 푸난' 스틸컷. 그린나래미디어㈜ 제공애니메이션 '1975 킬링필드, 푸난' 스틸컷. 그린나래미디어㈜ 제공※ 스포일러 주의
     
    역사에 새겨진 수많은 비극을 끊임없이, 그러면서도 다른 방식으로 기록해 나가는 이유는 그 비극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잊어서는 안 되는 것들이 잊히고 있는 지금에 애니메이션 '1975 킬링필드, 푸난'은 세심한 시선으로 다시금 되돌아볼 것을 권한다. '인간'이기에 기억해야 하는 것들에 관해서 말이다.
     
    1975년,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이 공산주의 무장단체 크메르 루주에 의해 장악된다. 평범한 삶을 살던 슈의 가족들은 하루아침에 길 위로 내몰리고 피난 중에 세 살 아들 소반이 없어진다. 희망 없는 현실 속에서 모든 걸 포기하려는 순간, 슈에게 아들을 만날 마지막 기회가 찾아온다.
     
    애니메이션계의 칸영화제로 불리는 제42회 안시 국제애니메이션 페스티벌에서 대상을 받은 '1975 킬링필드, 푸난'(감독 드니 도)은 1975년 크메르 루주 쿠데타 초기에 아들 소반과 떨어지게 된 캄보디아 젊은 여성 슈의 삶을 그려낸 작품이다.
     
    애니메이션 '1975 킬링필드, 푸난' 스틸컷. 그린나래미디어㈜ 제공애니메이션 '1975 킬링필드, 푸난' 스틸컷. 그린나래미디어㈜ 제공롤랑 조페 감독의 영화 '킬링 필드'(1984)로도 잘 알려진 사건인 '죽음의 들판'을 의미하는 '킬링필드'(Killing Fields)는 1975년 4월 폴 포트의 크메르 루즈 정권이 집권한 이래 3년 8개월 10일 동안 캄보디아인 100만명 이상이 사망한 사건을 말한다. 또한 크메르 루즈 정권이 이들을 집단 매장한 곳을 가리키는 말이기도 하다.
     
    철권통치를 이어온 시아누크 국왕을 몰아내고 탄압을 벌인 론 놀 정권에 대항해 무장 투쟁을 시작한 폴 포트는 론 놀 정권을 무너뜨리고 권력을 쥐자마자 '개조'라는 이름으로 학살을 자행했다. 제국주의와 자본주의를 씻어내고 '순수', 즉 사회주의 평등사회로 돌아가야 한다는 명목 아래 일어난 끔찍한 폭력이었다. 제국주의에 대항하는 '순수함'이라고 포장된 또 다른 권력의 이데올로기가 만들어낸 비극은 같은 민족을 착취하고 학살하는 수순으로 이어졌다.
     
    드니 도 감독의 '1975 킬링필드, 푸난'이 그려낸 캄보디아 푸난은 아름답고 밝은 색채, 그리고 생동감으로 빛나는 도시다. 그렇기에 그곳에서 일어난 학살과 비극의 색채는 푸난과 푸난 사람들 본래의 색채와 대비되며 더욱 아프고 처참하게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과 그들의 평범한 일상을 무너뜨리는 것은 온전히 그들의 의지가 아닌 권력을 탐하는 자들이 만들어 낸 폭력이다. 그리고 이로부터 자유와 일상, 희망을 되찾으려는 평범한 사람들은 끊임없이 모든 것을 걸고 투쟁하며 동시에 '인간 존재'를 증명해 나가야 한다.
     
    애니메이션 '1975 킬링필드, 푸난' 스틸컷. 그린나래미디어㈜ 제공애니메이션 '1975 킬링필드, 푸난' 스틸컷. 그린나래미디어㈜ 제공역사적 비극과 그 안에서 벌어진 이러한 인간 존엄에 관해 '1975 킬링필드, 푸난'은 한 존재이자 여성이자 어머니인 슈를 통해 이야기해 나간다. 크메르 루즈에 의해 강제 노동 수용소로 향하던 슈는 어린 아들 소반과 생이별한다. 아들을 찾아 나서는 발길조차 크메르 루즈에 막힌 슈는 온갖 참화를 온몸으로 견뎌내며 아들과의 만남만을 꿈꾼다.
     
    이 과정에서 폭력의 민낯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모두 흩어지고 굶주림과 열악한 노동환경에 놓인 사람들은 어떻게든 살아남기 위해 버텨야 한다. 인간으로서의 존엄은 사라지고, 생존조차 보장되지 않는 상황에서 존엄을 지킬 것인가, 존엄을 포기하고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칠 것인가라는 선택지까지 받아들게 된다.
     
    어느 것을 선택하더라도 감히 비판하거나 재단할 수 없다. 어느 선택을 하던 그들 모두는 슬픔과 상처를 가지게 되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영화 속 자기만의 방식으로 살아남으려 선택지 하나를 집어 드는 이들 모두의 모습은 안타깝게만 다가온다. 슈는 이 모든 것을 눈앞에서 마주하고, 스스로도 선택을 반복하며 나아간다.
     
    애니메이션 '1975 킬링필드, 푸난' 스틸컷. 그린나래미디어㈜ 제공애니메이션 '1975 킬링필드, 푸난' 스틸컷. 그린나래미디어㈜ 제공선택의 과정 속에서 잘못을 저지른 가해자들이 아닌 피해자들이 더욱 죄책감에 시달리고 피해를 보는 상황이 이어지는데, 이는 폭력이 만들어낸 비극이다. 이와 동시에 이렇듯 죄책감에 시달리는 이유가 바로 그들이 '인간'으로서 살기 위해 노력했기 때문임을 증명한다. 폭력은 이처럼 인간이라는 존재가 가진 양극을 가장 슬픈 형태로 보여준다.
     
    '인간'으로서 살아가고자 하는, '양심'과 '희망'을 버리지 않으려는, '소중한 사람'을 지키려는, 인간이 인간으로서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마음과 의지를 폭력 속에서 온몸으로 증명하는 사람들과 슈의 발걸음을 보며 결국 인간으로서 잊지 말아야 할 것이 무엇인지 다시금 되새길 수밖에 없다.
     
    또한 슈와 슈의 가족을 통해 우리는 역사를 되돌아보고, 지금도 지구촌 곳곳에서 반복되고 있는 참혹한 현실을 다시 살피는 것이야말로 '1975 킬링필드, 푸난'이 가고자 하는 방향이다.
     
    '1975 킬링필드, 푸난'은 당대의 역사와 그 속에 놓인 사람들의 상황과 심리를 효율적으로 보여준다. 폭력의 상황을 최소한의 방식으로 그려내는 동시에 배려 깊게 더듬어간다. 슈의 여정에 따라 달라지는 색채, 푸난이라는 자연과 인간들이 처한 상황의 색채 대비 등 영화의 색채와 공간 표현도 주목할 만한 지점이다.
     
    86분 상영, 1월 27일 개봉, 12세 관람가.

    애니메이션 '1975 킬링필드, 푸난' 포스터. 그린나래미디어㈜ 제공애니메이션 '1975 킬링필드, 푸난' 포스터. 그린나래미디어㈜ 제공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