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다자·양자든 토론 좀 하자"는 이재명…지지율 계산 속내는?

뉴스듣기


국회/정당

    "다자·양자든 토론 좀 하자"는 이재명…지지율 계산 속내는?

    뉴스듣기
    핵심요약

    정책 공약으로 '경제 대통령' 이미지 구축 작전
    양자토론서 차분히 정책 설명…'삼프로TV 선례'
    다자토론, 위험요인 적지만 안철수 '차도살인'계
    반 민주당 정서 활용하면 집중 공격 당할 우려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광주시 동구 충장로를 방문, 즉석연설을 통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광주시 동구 충장로를 방문, 즉석연설을 통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측이 양자 토론을 이유로 다자토론을 피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측에 "같은 날 둘 다 하자"고 제안한 속내에 관심이 쏠린다.

    이 후보 측은 양자 토론의 경우 깜짝 지지율 반등을, 다자 토론의 경우 안정적인 이미지 구축을 노릴 수 있다는 계산이다.  

    민주당 박주민 선대위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은 27일 입장문을 통해 "법원 판결에 따라 (31일) 방송 3사 초청 4자 토론에 참석하고 윤 후보 측이 제안한 양자 토론도 수용하겠다고 분명히 밝혔다"고 설명했다.


    앞서 윤 후보 측은 오는 31일로 추진 중이던 다자 토론에 반대하며 대신 같은 날 양자 토론을 진행하자고 제안했다. 이목이 집중되는 설 연휴, 지지율 선두인 윤 후보 측이 굳이 위험 변수를 만들 필요가 없다는 계산에서다.

    그러자 이 후보 측은 양자 토론을 수용할테니 같은 날 다자토론도 하자며 적극적인 공세에 나섰다.

    이 후보 측은 양자든, 다자든 현 상황에서 최대한 많은 토론을 열어야한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선대위 관계자 A의원은 "지지율이 박스권에 갇혀 있는데 쓸 수 있는 카드도 마땅치 않은 상황"이라며 "지금 할 수 있는 건 주요 공약을 메시지로 응집시켜 잘 전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후보 측은 그동안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공약을 비롯해 전국 226개 시군구별 맞춤형 공약을 쏟아냈다. 그러나 트레이드 마크라고 할 대표 공약이 선명하게 드러나지 않는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선대위는 이번 설 연휴 TV토론에서 이 후보의 '신경제 비전' 공약을 강조해 경제 대통령 이미지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선 각 후보별로 정책 어필 시간이 충분히 주어지는 양자 토론이 나쁘지 않다는 게 선대위 측의 계산이다. 실제로 이 후보는 유튜브 채널 '삼프로TV'에 출연해 윤 후보에 비해 경제 정책관을 뚜렷하게 어필했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바 있다.

    동시에 이 후보가 상대적으로 윤 후보에 비해 토론에 능숙하다는 평가를 받는 만큼, 차분히 분위기를 리드할 수 있다는 기대도 계산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연합뉴스반면 위험 부담도 있다. 토론이 과열돼 윤 후보에 대한 흠집내기로 이어질 경우 보수 세력 결집을 통해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다.

    일례로 2012년 대선 당시 통합진보당 이정희 후보가 새누리당 당시 박근혜 후보를 겨냥해 "박 후보를 떨어뜨리려 나왔다"고 발언했다가 보수 진영의 결집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반대로 다자토론의 경우 선명한 이미지를 얻긴 쉽지 않지만, 상대적으로 큰 위험부담 없이 안정적으로 토론을 진행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또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통해 윤 후보를 공격하는, 이른바 '차도살인'도 가능하다는 계산이 가능하다. 민주당 선대위 측에서는 안 후보 측이 단일화에 '거리두기' 위해 윤 후보를 집중 공격할 수 있다고 기대하고 있다.

    다른 선대위 관계자 B의원은 "안 후보가 윤 후보를 공격할 경우, 이 후보 입장에서는 반사이익을 얻을 수 있다"며 "이 때 이 후보는 차분하게 정책 설명을 이어나가는 게 가장 바람직한 시나리오"라고 설명했다.

    다자 토론에서의 위험요인은, 나머지 후보들이 현 정권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이 후보에게 공격을 집중할 수 있다는 점이다.

    B의원은 "어느 후보든 현 정권과의 차별성을 강조하려는 게 기본 전략"이라며 "거듭 당을 쇄신하고자 노력하고 문재인 정권과의 차별화 전략을 취해왔지만 공격 받을 여지는 있다"고 진단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