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옆자리 동료 확진이라는데 자가격리 며칠 하나요?

뉴스듣기


사회 일반

    옆자리 동료 확진이라는데 자가격리 며칠 하나요?

    뉴스듣기

    [코로나 꿀팁 Q&A]
    마스크 썼거나 3차 접종했으면 격리 안해도 돼
    마스크 안쓰고 접종도 안했으면 7일 격리…PCR 음성 나와야 해제

    이한형 기자이한형 기자오미크론 변이 유행이 시작되면서 이제는 코로나19에 언제 걸려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이 됐다. 직장 안에서도 코로나 감염이 속출하면서 사무실이 일시 문을 닫는 경우도 많아졌다. 한번 걸렸던 사람이 다시 감염되는 재감염도 나오고 있다.
     
    옆자리에 확진자 동료가 있었다면 무조건 자가격리를 해야 할지, 해야 한다면 얼마나 해야 할지는 상황에 따라 다르다. 얼마나 가까이서 얼마간 대화를 나눴는지가 우선 중요하다. 마스크를 착용했느냐, 백신접종을 완료했느냐도 변수다.
     
    Q: 옆자리 동료가 확진이면 무조건 자가격리해야 하나.

    A: 그렇지는 않다. 정부가 정한 밀접접촉자가 아니면 격리를 할 필요가 없다. 즉 밀접접촉자만 자가격리를 한다는 것이다.
     
    또 예방접종을 해도 자가격리가 면제된다. 2차 접종을 한지 90일 이내거나 3차 접종을 한 경우다. 격리 면제자는 7일 동안은 일상생활을 하되 발열 등 호흡기 증상이 의심되면 검사를 받아야 한다.
     
    Q: 그럼 어느정도 가까이 있어야 밀접접촉에 해당되나.

    A: 정부가 정한 기준은 '기준은 '마스크 등을 제대로 쓰지 않은 사람 가운데 2m 이내에서 15분 이상 대화 수준의 접촉력'이다. 마스크를 쓰거나 15분 미만으로 대화하면 밀접접촉이 아니다.
     
    Q: 마스크도 정해진 기준이 있나.

    A: 방역 당국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차단을 위해 KF-94 등급의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권고한다. KF-80, KF-AD 등 등급이 낮은 마스크도 착용할 수 있지만 KF-94가 바이러스 차단 효과가 높기 때문이다.
     
    Q: 마스크를 쓰지 않고 접종도 안해 밀접접촉자가 되면 얼마나 자가격리해야 하나.

    A: 자가격리 기간은 7일이고 격리 6~7일 차에 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