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양자토론' 불발…이재명·윤석열 "판결 존중", 안철수 "李·尹 사과하라"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양자토론' 불발…이재명·윤석열 "판결 존중", 안철수 "李·尹 사과하라"

    뉴스듣기
    핵심요약

    安이 냈던 양자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인용
    이재명·윤석열 "법원 판결 존중…다자 토론하자"
    안철수 "기득권 양당의 정치담합…사과하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양자토론이 사실상 불발됐다. 국회사진취재단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양자토론이 사실상 불발됐다. 국회사진취재단
    법원이 26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양자토론에 제동을 걸자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던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사필귀정"이라며 "사회적 공기인 방송을 사유화하고 국민의 알 권리를 차단하려 했던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국민 앞에 즉각 사과하라"고 밝혔다.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당장 다자토론을 준비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안 후보는 이날 법원 선고 직후 입장문을 통해 "기득권 양당이 야합해 독점하고 선거에서 부당한 이익을 취하려 했던 정치적 담합에 대한 국민의 심판과 평가가 법원을 통해 내려졌다"라며 "이번 판결은 안철수의 정치적 승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국민의힘을 향해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또 "누가 국민 눈높이에 맞는 도덕성을 갖췄는지, 누가 격변하는 세계 흐름 속에 제대로 된 국가 비전 전략과 정치적 대안을 갖고 있는지를 가리는 4자 TV토론을 즉시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양자토론에 함께 반발했던 정의당 역시 "양당의 전파 독점, 공정 기회를 박탈하는 불공정 양자토론은 불가하다는 재판부의 합리적이고 상식적 결정을 존중한다"라며 "양당 후보가 당당하다면 설 연휴 전에 국민의 요구대로 다자토론의 링에서 만날 것을 촉구한다"라고 요구했다.

    양자토론에 제동이 걸린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일단 "다자 토론을 즉각 준비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민주당은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이재명 후보는 이미 다자 토론의 성사와 참여 입장을 밝혔다. 빠른 시일 내에 다자토론이 성사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국민의힘도 곧장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은 다자토론도 관계 없다"라며 "여야 협상을 개시하겠다"라고 밝혔다. 윤 후보도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께서 다 함께 보는 시간대에 하는 양자토론을 기대했는데 많이 아쉽다"라면서도 "저는 어떤 형식의 토론이든 상관없다"라고 말했다.

    양자토론이 불발되면서 조만간 민주당과 국민의힘 그리고 국민의당, 정의당 등이 참석해 다자토론을 위한 실무협상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