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파트값 고가-저가 격차 역대 최대…심화되는 집값 양극화

뉴스듣기


부동산

    아파트값 고가-저가 격차 역대 최대…심화되는 집값 양극화

    뉴스듣기

    KB국민은행 월간 주택시장동향 시계열 통계…전국 아파트 5분위 배율은 매매 9.8

    이한형 기자이한형 기자
    전국 아파트 매매·전세 시장 모두 양극화가 역대 최대로 나타났다.

    집값 고점인식과 대출규제, 세금강화 등에 따른 '똘똘한 한채' 현상이 양극화를 심화시킨 것으로 보인다.

    24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시장동향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이달 전국 아파트 5분위 배율은 매매 9.8, 전세 7.7로 집계됐다. 이는 2008년 12월 관련 월간 조사가 시작된 뒤 가장 높은 수치다.

    5분위 배율은 주택을 가격순으로 5개로 나눈 뒤 상위 20%(5분위)의 평균 가격을 하위 20%(1분위)의 평균 가격으로 나눈 값이다. 고가주택과 저가주택 사이의 가격 격차를 나타내는 것으로, 배율이 높을수록 양극화가 심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전국적으로 가격 상위 20%의 아파트가 하위 20% 아파트보다 매매가는 9.8배, 전셋값은 7.7배라는 의미다.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이달 전국 하위 20%의 아파트값은 평균 1억2407만원으로 지난달보다 84만원 떨어졌지만, 상위 20%의 아파트값은 평균 12억1332만원으로 2357만원 올라 처음으로 12억원을 돌파했다. 같은 기간 전셋값은 전국 하위 20%의 아파트가 지난달보다 4만원 하락한 8808만원이었으나 상위 20%의 아파트는 1364만원 상승한 6억7709만원이었다.

    최근 집값이 고점이라는 인식이 확산하면서 매매가와 전세가 모두 상승 폭이 둔화되거나 지역별로 하락하는 곳이 많아졌지만, 초고가 아파트는 외려 가격이 계속 오르면서 양극화가 심해지는 것이다.

    지역별로 보면 매매의 경우 이달 모든 지역에서 5분위 배율이 전달 대비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방 5대 광역시(대전·대구·부산·울산·광주)와 다른 도 지방의 5분위 배율이 각각 5.7(소수점 둘째 자리로 5.71), 6.9를 기록하며 관련 조사가 시작된 이래 월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방에서도 주거 양극화가 가속화되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 1월부터 올해 5월까지 아파트값 5분위 배율이 6.0 이상이었다가 지난 6월부터 5.0대로 내려온 수도권은 이달 수치가 5.8로, 최근 3개월 연속으로 상승세를 나타냈다.

    전세의 경우도 △서울(4.0) △인천(4.1) △5대 광역시(4.9) △기타지방(6.4) 등에서 5분위 배율이 역대 최고치(소수점 둘째 자리까지 비교한 기준)를 경신했다.


    한편 서울 3.3㎡당 평균 아파트 매매가는 이달 5911만원으로, 처음으로 5천만원을 넘어섰다.

    경기 빌라(연립·다세대)의 평균 매매가는 이달 2억10만원을 기록해 2억원을 돌파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