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태종 이방원' 말 학대 촬영…조수미 "강력 처벌해야"

뉴스듣기


문화 일반

    '태종 이방원' 말 학대 촬영…조수미 "강력 처벌해야"

    뉴스듣기
    핵심요약

    지난 22일 SNS에 비판 글 올려

    소프라노 조수미. 황진환 기자 소프라노 조수미. 황진환 기자 소프라노 조수미가 최근 불거진 KBS 드라마 '태종 이방원'의 동물 학대 논란에 대해 동물의 방송 출연 시 미디어방침(가이드라인) 마련과 동물이 착취당하고 사망했을 때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다.

    조수미는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태종 이방원 학대당한 말 결국 사망에 대한 나의 생각'
    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조수미는 "동물 배우들이 나오는 영화나 드라마를 접할 때마다 나는, 동물 배우들이 오랜 시간 기다리며 찍을 때  물이나 제대로 마실 수 있는지, 트레이닝 받을 때 맞거나 학대받은 건 아닌지 가슴을 졸이며 보곤 한다"고 적었다.

    이어 "오래 전, 공연차 내한해서 우리나라 TV에서 사극을 볼라치면 미신에 의해 죽임을 당하는 개, 고양이 장면도 가끔 볼 수 있었다. 너무 끔찍하고 잔인했는데, 그 장면들이 뛰어난 영상 기술로 만들어진 게 아니라는 것을 알고 여러 차례 경악했다"고 덧붙였다.

    조수미는 "촬영 현장의 동물학대는 관행처럼 이뤄져 왔지만 평소 생명의 가치를 느끼고 올바르게 행동, 실천하는 시민들, 동물활동가들, 이런 사실을 세상에 알리려는 많은 이들의 노력과 의지가 있기에 우리나라에서도 생명에 대한 학대행위방지와 동물의 적정한 보호 관리부분에 큰 변화가 있으리라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고를 계기로 동물의 방송 출연 시 미디어방침(가이드라인)을 만들어 모든 방송에 적용하고, 어떤 식이 됐든 동물이 착쥐당하고 죽음에 이르는 일은 법적으로도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BS 대하 사극 '태종 이방원'은 지난 1일 방송된 이성계(김영철 분)의 낙마 장면에서 말 다리에 줄을 묶고 90도로 곤두박질치게 하는 방식으로 촬영해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9일 동물자유연대가 공식 항의하자 KBS는 지난 20일 공식 사과했다. 결국 이 말은 촬영 후 1주일쯤 뒤 사망했다. '태종 이방원'은 이번 논란으로 22일(13회)과 23일(14회) 방송을 결방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