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내 최초 메타버스 합창뮤지컬 '신데렐라' 공개

뉴스듣기


공연/전시

    국내 최초 메타버스 합창뮤지컬 '신데렐라' 공개

    뉴스듣기
    핵심요약

    마포문화재단, 합창단 정기연주회 메타버스 무대로
    공연 연습부터 제작까지 전 과정 비대면으로
    유튜브 채널서 기간 상관 없이 관람 가능

    마포문화재단 제공 마포문화재단 제공 국내 최초로 합창을 소재로 한 메타버스 뮤지컬 '신데렐라'가 온라인을 통해 공개됐다.

    마포문화재단은 코로나19로 취소될 뻔한 제14회 마포구립소년소녀합창단 정기연주회를 메타버스로 무대를 옮겨 제작했다고 밝혔다.

    이 공연은 연습부터 제작까지 전 과정이 비대면으로 이뤄졌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래, 연기, 무용 등 수업은 화상 프로그램을 활용해 진행했다. 뮤지컬은 단원들이 각자 집에서 VR 기기를 착용하고 아바타로 변신해 춤추고 노래하는 비대면 방식으로 제작했다.

    공연은 신데렐라 구전동요를 합창곡으로 편곡한 1곡을 제외하고 모든 곡이 창작 신곡으로 작곡가 김종균이 작곡했다. 왕자와의 결혼으로 끝나는 원작과 달리 신데렐라 스스로 운명을 개척해 나가는 결말도 눈길을 끈다. 서재영이 연출과 극본을 맡았다. 영상은 마포문화재단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관람할 수 있다. 

    마포구립소년소녀합창단의 길현미 지휘자는 "대면 정기연주회를 할 수 없어 고민하다가 합창뮤지컬에 도전하게 됐다"며 "시스템의 한계로 모든 단원이 한 화면에 모일 수 없어 '신데팀'과 '렐라팀' 2개 팀으로 나눠 제작했다. 제작 과정에서 아이들이 즐거워했고 새로운 형식의 공연에 반응이 좋다"고 전했다. 마포문화재단 제공 마포문화재단 제공 ​​

    단장을 맡고 있는 마포문화재단 송제용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대면 연습과 공연이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합창을 향한 단원들의 열망으로 새로운 대안을 찾았다. 10대들의 재기발랄함이 돋보이는 작품"이라고 평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