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지소연 2골' 女 축구, 아시안컵 승리로 출발

뉴스듣기


축구

    '지소연 2골' 女 축구, 아시안컵 승리로 출발

    뉴스듣기
    지소연. 대한축구협회 제공지소연. 대한축구협회 제공여자 축구대표팀이 승리로 아시안컵을 시작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대표팀은 21일(현지시간) 인도 푸네의 시리 시브 차트라파티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열린 2022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C조 1차전에서 베트남을 3대0으로 격파했다.

    김혜리와 윤영글, 박예은, 조미진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여 명단에서 제외된 상황.

    벨 감독은 지소연(첼시)과 조소현(토트넘 홋스퍼), 이금민(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 이영주(마드리드 CFF) 등 유럽파 4명을 모두 선발로 내세웠다. 최유리와 손화연, 임선주, 장슬기(이상 현대제철), 여민지(경주한수원), 추효주(수원FC)가 선발 출전했고, 골문은 베테랑 김정미(현대제철)가 지켰다.

    초반부터 베트남을 몰아쳤다.

    전반 4분 만에 선제골을 뽑았다. 최유리가 베트남의 패스를 차단한 뒤 땅볼 크로스를 날렸고, 이금민이 공을 뒤로 흘렸다. 뒤에 있던 지소연이 오른발로 베트남 골문을 열었다.

    이어 전반 7분 추가골을 터뜨렸다. 이번에도 최유리의 발끝에서 공격이 시작됐다. 최유리의 크로스가 이금민의 머리로 떨어졌고, 이금민을 거친 공은 베트남 수비수 머리에 맞고 골문으로 향했다. 공식 기록은 베트남의 자책골.

    계속 베트남 골문을 두드렸지만, 추가골이 나오지 않았다. 후반 18분 장슬기의 슈팅은 크로스바를 때렸고, 후반 30분 손화연의 헤더도 골대를 맞고 나왔다.

    후반 34분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장슬기의 슈팅이 베트남의 핸드볼 파울로 연결됐다. 후반 36분 키커로 나선 지소연이 침착하게 성공시켜 쐐기를 박았다. 2골을 기록한 지소연은 한국 A매치 최다골 기록을 61골로 늘렸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