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설연휴 TV토론' 놓고 李·尹 기싸움…31·30일로 다시 제안

뉴스듣기


국회/정당

    '설연휴 TV토론' 놓고 李·尹 기싸움…31·30일로 다시 제안

    뉴스듣기
    핵심요약

    1안 31일, 2안 30일…시간은 모두 '저녁 7~10시'로 제안
    민주당 "시간 끌어 토론 횟수 줄이려는 꼼수" 지적
    국민의힘 "많은 세대 모이는 좋은 시간대 돼야"
    국민의당은 법원에 '토론방송 금지 가처분 신청서' 제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대선후보 첫 양자 TV토론을 설 연휴 기간인 오는 31일 또는 30일에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양측은 이와 같은 방안을 지상파 3사에 제안할 예정이다.

    민주당 박주민 방송토론콘텐츠 단장과 국민의힘 측 TV토론 실무협상단인 성일종 의원은 19일 국회에서 양당 협의를 통해 1안은 31일, 2안은 30일로 토론 날짜를 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성 의원은 "1안은 31일 오후 7~10시 사이에 중계 요청하는 것"이라며 "만약 방송사들이 편성에 어려움이 있다고 한다면, 2안은 30일 같은 시간대에 중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단장도 "두 안이 방송 사정으로 어렵다면 방송사가 이미 합의한 27일에 하는 것도 저희는 가능하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與 "토론 줄이려는 꼼수" vs 野 "많은 세대 모이는 시간대"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본부장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본부장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앞서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설 연휴 전에 토론을 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지상파 3사가 설 연휴 전인 오는 27일 개최를 제안했고 지난 18일 민주당은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런데 국민의힘이 합의된 내용이 아니라며 설 전날인 31일을 역제안하면서 여야 기싸움이 펼쳐졌다.
     
    민주당은 TV토론을 최대한 피하기 위한 국민의힘의 꼼수라고 입을 모은다.
     
    민주당 선대위 관계자는
    "저쪽은 일단 최대한 시간을 끌어서 토론 횟수를 줄이려는 것으로 보인다. 우리는 토론회를 '최대한 빨리, 최대한 많이' 하자는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반면, TV토론을 설 연휴 기간에 열어야 하는 이유에 대해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은 "비교적 많은 세대가 함께 모이고 좋은 시간대가 돼야 많은 국민이 시청해서 국가 지도자를 선택하는 데 도움을 얻지 않겠느냐"고 설명했다.


    국민의당, '토론방송 금지 가처분 신청서' 제출

    정의당 여영국 대표와 의원, 당직자들이 지난 14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양자TV토론 합의를 규탄하며 4자후보가 참여하는 방송토론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정의당 여영국 대표와 의원, 당직자들이 지난 14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양자TV토론 합의를 규탄하며 4자후보가 참여하는 방송토론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거대 양당의 양자 토론에 대해 국민의당과 정의당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국민의당은 19일 서울서부지법에 KBS·MBC·SBS 등 지상파 3사를 상대로 '대선후보 초청 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 다음 날에는 국회 본청 앞에서 안철수 후보 지지자들과 '기득권 양당의 양자 토론 담합'을 비판하는 규탄대회를 열 예정이다.
     
    정의당 소속 의원들도 지상파 3사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는 등 "법률적 대응을 포함해 모든 수단을 강구해 막아낼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