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양당 대선 TV토론 신경전…국민의힘 "설 전날인 31일로 제안"

뉴스듣기


국회/정당

    양당 대선 TV토론 신경전…국민의힘 "설 전날인 31일로 제안"

    뉴스듣기
    핵심요약

    오는 27일이냐 설 전날인 31일이냐, 토론일자 놓고 여야 신경전
    민주당 "27일 오후 10~12시 방송3사 양자 토론 계획"
    국민의힘 "합의되지 않았다…31일 오후 10시 이전으로 제안"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인 박주민 의원과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인 박주민 의원과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8일 "오는 27일 대선후보 양자 토론을 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국민의힘은 "설 전날인 31일로 제안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토론 날짜와 진행자 등과 관련해 양당이 아직 합의를 내린 상황이 아니었다"라며 민주당을 향해 날을 세웠다.

    앞서 이날 오전 민주당 선대위 박주민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은 자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오는 27일 오후 10~12시에 방송3사 합동 양자 토론을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반박에 나섰다.

    민주당과 TV토론 관련 협상에 나서고 있는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은 "전 세대가 다 모이고 저녁식사를 하는 설 전날인 오는 31일이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한다"며 "시간대는 오후 10시를 넘어서는 건 좀 무리고, 가능하면 황금시간대였으면 한다"고 밝혔다.

    또 "(민주당이 제안한) 10시가 넘어서면 많은 분들이 주무시기 때문에, 이 시간은 피하는 게 좋겠다"며 "6시에서 9시나 10시 사이대"라고 덧붙였다.

    이어 "많은 국민이 시청할 수 있는 좋은 시간대를 잡아, 국가 지도자로서 누가 더 적합한지 판단할 기회를 (국민께서) 갖도록 좋겠다는 윤석열 후보의 말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날 오전 민주당의 발표와는 달리, 토론 일정과 사회자 등과 관련해 민주당과 합의해 확정을 내린 점은 없다고 반박했다.

    선대본부 전주혜 대변인은 "민주당은 KBS로부터 이와 관련해 '검토 의견'을 오늘 오후 5시까지 회신해주길 바란다는 내용을 받은 것으로 확인했는데, 지난주 양당 대표단 협상에서 합의했듯, 결정권은 저희가 갖는 것"이라며 "구체적 일시와 진행자에 대해서는 양당이 결정권을 갖고 방송사 측과 협의해 진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양당은 지난 13일 합의에 따라 방송사에 TV토론 개최를 요청했고, 방송사로부터 이러한 방송 일정을 회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박주민 단장은 오는 25일 구체적인 토론 방식을 정하는 '룰미팅'을 열겠다고 밝혔지만, 이 역시 국민의힘은 "일정을 정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다만 성 의원은 "오늘이라도 전화해 만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