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英, 코로나19 확진자 자가격리 의무 법안 철회 추진"

뉴스듣기


유럽/러시아

    "英, 코로나19 확진자 자가격리 의무 법안 철회 추진"

    뉴스듣기

    공식 지침 남기지만 위반시 처벌·벌금 부과 않기로
    자가격리 단축 발표 이어 플랜B 규제도 해제 검토

    연합뉴스연합뉴스
    영국이 코로나19에 걸려도 의무적으로 자가격리해야 하는 법안을 철회할 계획이다.
     
    로이터통신은 16일(현지시간) 텔레그래프를 인용해 보리스 존슨 총리가 영국의 코로나19 확진자 감소에 따라 긴급 코로나19 법안을 영원히 철회하길 원한다고 보도했다.
     
    구체적으로 공식적인 지침은 남겠지만, 법안을 위반해도 법적 처벌이나 벌금을 받지 않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이 같은 방침은 앞으로 몇 주 동안 논의를 거쳐 이르면 올해 봄 발표될 전망이다.
     
    앞서 사비드 자비드 보건장관은 지난주 두 차례 음성 판정을 받으면 코로나19 자가격리 기간을 기존 7일에서 5일로 줄일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존슨 총리는 또 오미크론 변이 확산을 줄이기 위해 지난달 시행한 플랜B 규제를 해제할 예정이다. 플랜B는 △엄격한 자가격리 △극장‧호텔‧대중교통 등 실내 마스크 착용 △대형 행사장 백신패스 도입 △재택근무 권고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한편 이날 영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7만 924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4일 22만 명까지 증가했던 확진자는 지난달 14일 이후 최소치를 기록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