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北 화물열차 1년 반만에 中 단둥에…왜 하필 이 시점에 왔을까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영상]北 화물열차 1년 반만에 中 단둥에…왜 하필 이 시점에 왔을까

    뉴스듣기
    핵심요약

    16일 오전 9시 10분쯤 압록강 건너 단둥 도착
    북측이 지정한 물품 싣고 17일 쯤 떠날 것으로 예상
    코로나로 북중 화물열차 재개에 시간 걸릴 것이란 관측 많아
    北 미사일 발사…미국 제재 움직임 가운데 이뤄져

    지난 10일 오전 북중 접경지역인 랴오닝성 단둥에서 바라본 중조우의교(왼쪽)와 압록강단교의 모습. 다리 건너편으로 북한 신의주가 보인다. 연합뉴스지난 10일 오전 북중 접경지역인 랴오닝성 단둥에서 바라본 중조우의교(왼쪽)와 압록강단교의 모습. 다리 건너편으로 북한 신의주가 보인다. 연합뉴스지난 2년간 사실을 문을 닫아걸었던 북한이 국경너머 중국으로 화물 열차를 보냈다. 16일 신의주를 출발한 북한 화물열차는 오전 9시 10분 조중우의교를 건너 중국 국경 도시 단둥에 들어왔다.
     
    북한의 화물열차가 중국에 들어온 것은 1년 반 만이다. 북한은 2020년 1월말 중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자 국경을 폐쇄했지만 화물열차는 여름까지 다닌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에 단둥에 도착한 화물열차가 북한에서 물건을 싣고 왔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지만 북측에서 지정한 물품을 싣고 17일 북한으로 돌아갈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방역 기준이 강화된 랴오닝성 단둥역. 연합뉴스중국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방역 기준이 강화된 랴오닝성 단둥역. 연합뉴스관심은 이번 화물열차 운행이 일회성에 그칠지 아니면 앞으로 본격적인 북중 육로무역 재개로 질지 여부다. 지난해 북중 간 교역 규모는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의 약 30억 달러의 10분의 1수준으로 북한으로서는 중국과의 육로 무역 재개가 절실한 상황이다.
     
    그러나 일단은 코로나19가 중국에서 확산 국면에 있고 북한의 방역도 나름 철저하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빈번하게 이뤄질 가능성은 낮다는 전망이 나온다.
     
    중국 지역 외교소식통은 이번 화물 열차가 일회성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까다로운 방역 절차 등으로 양국을 오가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웨이보 캡처  웨이보 캡처  한편 북한의 화물열차가 중국에 들어온 시점은 주목할 만하다.
     
    북중 사이에는 지난해 11월에도 화물열차 재개 직전까지 갔지만 중국 동북 지역 코로나 상황이 엄중해 지면서 무산되기도 했다. 
     
    베이징 외교가에서도 북한이 중국과 인적, 물적 교류에서 가장 신경을 쓰는 게 방역 상황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화물열차 운행이 재개될 가능성에 무게를 싣지 않았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북한의 이번 화물열차 운행은 남측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던 종전선언이 사실상 무산되고 북한이 잇따라 미사일을 시험 발사하면서 한반도가 다시 세계의 주목을 끄는 와중에 이루어졌다.
     
    미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된 자체 제재에 이어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차원에서 추가 제재 카드를 만지작거리는 상황이었다.
     
    북한 화물열차 운행은 미국의 제재에 맞서 배후에 중국에 있음을 과시하면서 미중 갈등으로 촉발된 신냉전 구조에서 중국과의 긴밀한 관계를 과시하는 효과도 노린 것으로 보인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