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북한 화물열차 1년반 만에 中 단둥 도착…육로교역 재개되나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영상]북한 화물열차 1년반 만에 中 단둥 도착…육로교역 재개되나

    뉴스듣기
    핵심요약

    생필품 싣고 오늘이나 내일 북한으로 돌아갈 듯
    1회성 아닐 가능성에 무게
    코로나 방역 때문에 빈번하게 오가기는 쉽지 않을 듯

    16일 오전 북한 신의주에서 출발한 화물열차가 중조우의교를 넘어 중국 단둥으로 넘어오고 있다. 연합뉴스16일 오전 북한 신의주에서 출발한 화물열차가 중조우의교를 넘어 중국 단둥으로 넘어오고 있다. 연합뉴스신의주에서 출발한 북한 화물열차가 16일 오전 중국 랴오닝성 단둥에 도착했다.
     
    대북 소식통들에 따르면 북한 화물열차는 오전 9시 10분쯤 신의주에서 북한과 중국을 잇는 철로인 조중우의교를 통해 단둥으로 건너왔다.
     
    북중 화물열차 운행은 중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자 2020년 여름 북한이 중국과의 인적 교류와 육로 무역을 전면 중단하고 국경을 봉쇄한 지 1년 반 만에 처음이다. 북한은 앞서 코로나19가 중국에서 확산되자 2020년 1월 말부터 국경을 폐쇄했다.
    웨이보 캡처  웨이보 캡처  단둥 공안은 이날 이른 아침부터 조중우의교와 단둥역 부근 경계를 강화하고 일반인들의 접근을 통제하고 있다. 조중우의교와 단둥역을 바라볼 수 있는 압록강 주변 호텔들은 투숙객을 받는 것이 제한되고 있다.
     
    단둥에 도착한 화물열차가 북한에서 물건을 싣고 왔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생필품을 싣고 16일 또는 17일 북한으로 돌아갈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방역 기준이 강화된 랴오닝성 단둥역의 모습. 연합뉴스중국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방역 기준이 강화된 랴오닝성 단둥역의 모습. 연합뉴스또 이번 화물열차 운행이 일회성인지 앞으로 본격적인 북중 육로무역 재개를 뜻하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중국 지역 외교소식통은 이번 화물 열차가 일회성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까다로운 방역 절차 등으로 빈번하게 양국을 오가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북한과 중국은 중국 동북지역의 코로나19가 수그러들자 지난해부터 철도를 이용한 육로무역 재개를 모색해왔다. 11월에는 화물열차 운행 재개를 위한 구체적인 협의가 완료됐으나 중국 동북지역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무산되기도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